날마다 날마다

날마다 이직과 퇴직을 꿈꾸곤 한다. 하루중 열 시간 이상을 보내는 곳인데 2월 인사이동 이후 하루하루가 지옥불에 바짝 구워지는 기분이다. HR의 의도가 이런 것이었다면 그 예측 능력에 놀라울 뿐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