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릿한 걸음으로 찾아온 가을의 나름함에 함몰되다

청명한 가을 하늘이다. 거실 밖으로 보이는 인근 야산과 뭉게 구름을 보는 것이 얼마만인지. 예전같으면 너무나 당연한 일이기에 눈길 한번 주지 않았을 저 하늘을 바라보고 희희낙낙하는 것을 보면 하늘이 무너진 듯 내리던 비가 마냥 좋았던 것은 아닌 모양이다.

이른 아침 눈을 떴을 때 술 한잔을 이기지 못할 것이 두렵다는 나의 말이 단순한 말장난에 지나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전주에서 집으로 오는 버스 속에서, 터미널에서 집까지 걸어오는 1시간 반 동안 아무런 흔들림 없이 음악에 빠져있었으니 말이다.

격한 감정의 흔들림에 힘겨워하리란 믿음과는 달리 너무나 멀쩡한 나를 발견하는 것은 그다지 유쾌한 일은 아니다. 직관적인 분석에 따르면 술의 질이나 농도, 양 모두 오랜 시간 교육을 통해 형성된 ‘sereno’한 가면을 벗기기에는 부족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지만 분석은 분석이고 감정은 감정이다,

하지만 아침 나절의 고민도 커튼을 열었을 때 가슴 가득 들어오는 햇살에 사라져 버렸다. 가슴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가을 바람과 어느 화가도 표현해 낼 수 없는 저 푸르름에 눈이 부신 모양이다. 아직은 체온이 남아 있기에 포근한 이불을 몸에 두르고 뉴욕에서 배달 중인 맨하탄 포티지 백의 트래킹 행방을 쫓으며 지도를 유심히 들여다 보았다. 이제 갓 만들어진 가방 주제에 23년을 살아온 나의 어떤 여행보다도 길고 복잡한 여행을 즐기다니. 심술이 아주 조금 나려는 참이다.

벌써 오후다. 읽고 있던 상품의 역사를 마무리 지으려던 시도는 누나들이 빌려온 그 남자 그여자의 사정을 보느라 뒤로 미루어졌다. 세 형제가 햇볕이 포근하게 들어오는 작은 방 한쪽 벽에 기대 독화에 열심이다. 나이는 거꾸로 먹는 것인지. 어린 시절에는 무조건 나쁜 것으로 인식되었던 만화가 어느 순간부터는 심심풀이용이자 가끔은 글이나 영상으로 표현할 수 없는 상상력을 담을 수 있는 매체로 승격되었다.

갑자기 일요일이면 들리곤 했던 대학로의 스타벅스가 떠오른다. 오늘의 커피나 민트차와 즐기던 스콘의 맛이 머리를 혼절 직전의 상태로 몰아간다. 그때 iPod가 있었더라면 한결 더 재미났을텐데. 시디피에 바흐의 바이올린 콘체르토 하나만 넣어가지고 가서는 막상 2층에 올라가 버드나무의 푸르른 가지를 보게되면 재즈가 듣고 싶어지는 것은 왜 인지…

소니 롤린스의 색스폰 연주를 듣고 있다. 15살 때부터 꾸준하게 좋아해 온 음악임에도 전혀 질리지 않는다. 물리지 않아야 고전이라던 친구의 말도 떠오른다. 그의 논지에 따르자면 68년에 녹음된 이 음반도 고전이라 불러줄 수 있으리라.

맛나게 끊여진 홍차 한잔이 음악의 흥을 돋우고 낮잠을 부추긴다. 나름함을 시기하려는 어떤 불온한 시도조차 통하지 않을만큼 완벽한 오후의 햇살도 느릿한 걸음으로 미끄러져 내려간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