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 보고

11월 15일까지 캠프에 다녀옵니다.
12월에는 편한 마음으로 걸판진 술판 한번 벌려봅시다.
내 너그러운 마음으로 밤새 마셔줄테니
밀린 술 그날 하루에 정산하자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