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내리던 날(그러나 쌓이지는 않았던 그런 날)

눈이 내렸네. 쌓이지는 않았지만 장갑 위에 사뿐히 내려앉은 은빛 결정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었네. 너무 아름다웠거든. 나이를 먹어도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눈이 아름답다 생각하는 것을 보면 조금은 신기해. 아직도 눈을 사랑하는 마음은 남았구나하고 말이야.

최근의 내 삶을 보면 효율성이라는 기준이 모든 것을 좌우한다네. 소박함과 여유를 즐기던 나는 사라져 버린 것 같아. 마음 아팠던 수많은 과거의 미망에서 벗어나고 나니 모든 것이 덧없다네. 그리고 덧없는 것들 대신에 무언가 실제적인 것들을 움켜잡고 싶어.

브리프케이스에는 공부할 책 한권과 정신을 풍족하게 해주는 양식이 같이 머물러 있다네. 하지만 내 손이 먼저 가는 것은 공부할 책 한 권이야. 옛날의 나라면 후자를 선택했겠지만 지금의 난 전자에게서 더욱 큰 만족을 느낀다네. 설명하기 힘든 문제지만 수식과 이론 속에서 더 큰 행복을 느낀다네. “교양이란 때때로 Bullshit!”을 연발하던 옛 친구의 얼굴이 떠오르는군.

오늘은 재정학의 마지막 장을 넘겼네. 정확하게 23일이 걸렸어. 실제 공부한 시간으로 따지자면 그 날짜에서 5일을 빼줬으면 좋겠구. 18일에 643페이지라 괜찮은 속도가 아닌가? 그것도 독학으로 말이야. 자랑하고 싶은 마음은 가득한데 그 어디에도 할 수가 없네. 그래서 혼자 예의 그 해괴한 웃음으로 자축을 했다네. 날아갈듯 가벼운 기분 위에 조금은 우울한 기분이 뒤섞여 묘한 기분이 들었지만 뭐 그래도 어쩔 수 없는 것 아닌가?

집에 돌아오니 몸에 힘이 하나도 남아 있질 않아. 정신 활동은 완전히 정지해 있고 몸 역시 반쯤 잠든 상태라네. 낮동안에 내가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정신력을 소모하고 났더니 밤이 되면 몽롱한 의식으로 그저 숨만 쉴 따름이군. 하지만 이런 하루의 삶이 좋다네. 아무런 보답없는 그 어떤 것에 헌신하는 것이 아닌 나를 위한 헌신이니까…

잠이 밀려오는군. 내일 또 하루 최고의 지적 유희를 즐기려면 소모된 정신력을 충전해줘야 한다네. 사실 이런 몽롱한 의식으로 무언가를 쓴다는 것 자체가 이상한 일이지도 모르겠어. 또 어리석은이라는 단어와 비야냥이라는 단어가 머리속을 돌아다니네. 왜 이런 단어가 생각났는지 설명을 해줘야 겠지만 말이야. 이제는 쓰러지게 졸립네. 내 머리속 같은 것 알아도 알지 못해도 어차피 무차별한 것이니 나에게 있어 최적 선택인 잠을 벗하는 나를 미워하진 말아주게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