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 Nature!

iCal에 메세지 알람이 떠올랐다.

’03 06 Confession을 열어 볼 것. 지금 내 마음은 어떻니? 여전히 그대로야? 어쩌면 쓴웃음을 짓고 있을지도 모르겠고, 내가 언제 그랬나 발뺌 할지도 모르겠군. 그것이 나니까 말이야…

마음이란 참으로 이상한 것이야.
지난 몇달동안 내 마음 몰라주는 자네가 야속하기만 했는데,
이제는 내 마음 알고도 모른척하는 자네가 야속하다네.

처음에는 그저 좋은 배경만으로도 충분할 듯 싶었다네. 자네 기억 속에 잠시나마 좋은 배경가운데 하나로 기억되는 것만으로도 행복할 것 같았어.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욕심이 커지더군. 자네를 보면서 하루는 행복하고 하루는 괴로운 상태가 시작된 것이 이즈음이 아닌가 싶다네.

좋은 배경으로 기억되기에 자네는 내가 너무 사랑하는 무언가가 되어버렸다네. 기억에서 쉽게 사라지는 배경에서 좋은 배경으로 그 다음에는 무언가 의미를 지니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네. 움직일 수 없는 배경 대신에 무언가 살아있는 존재가 되고 싶었어.

정말 끝이 없는 것이 욕심이라는 것을 인식한 것이 이때부터라네. 자네를 보고 있노라면 너무나 행복했기에 난 억지로 행복한 웃음을 지워야했고,가끔 자네를 보고 무의식적으로 흘리는 웃음을 주워담기 위해 온갖 꼼수를 다 부렸다네.

처음에는 마냥 좋았다네. 그 다음에는 괴롭기 시작했어. 운명이라는 것이 항상 호의적이기보다는 적대적이라는 사실을 몸으로 체득하고 있기에 모든 것이 두려워졌네. 내 마음 들킬까 무서웠고, 그 보다 무서운 것은 자네의 기억 속에서 ‘우스운 녀석’쯤으로 잠시 기록되었다가 점차 희미해지는 것이었다네.

지난 시간동안 내가 얼마나 괴로웠는지 그리고 내 마음이 얼마나 타들어갔는지 자네는 모를 것이네. 아마 평생 모를 것이야. 결코 말하지 않을테니. 다시는 사랑이라는 것이 찾아오지 않을 줄 알았다네. 다시는 사랑이라는 단어에 집착하지도 아니 모든 얽매임으로부터 초탈할 줄 알았어. 하지만 지금의 난 자네의 마음에 매달린 가엾은 영혼에 불과하다네.

다시는 찾아오지 않으리란 믿었던 사랑에 너무나 혼란스럽고 당혹스럽다네. 내 삶의 주인이 내가 아니라 자네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자네를 볼 수 없는 것만으로도 괴롭고, 자네의 기억에서 지워질까 두렵고, 자네가 없다면 나 역시 존재할 수 없을 정도로 자네를 사랑한다네. 자네의 작은 관심에 행복하고, 자네와 공유하는 시간을 머리속에 꼭꼭 숨겨놓는 그 순간 순간이 너무나 소중하다면 믿을 수가 있을까?

삶은 지독한 아이러니의 연속이네. 자네를 사랑하기에 빈정거리고, 자네와 함께 공유하는 것을 만들기 위해서 다른 많은 것들을 쉽게 포기해버리는 나를 보면서 들은 생각이라네. 어떻게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네.

Modity(2004.4.24) 인생은 아니러니다. 멋적은 표정으로 멋적게 웃을 수 밖에 없는… 나도 이런 문장을 쓸 때가 있었구나. 나답지 않게 너무 솔직한걸. 거짓을 진실처럼 말하는 것. 진실을 믿지 못하게 만드는 것이 특기가 아니었던가 싶은데 말이야.
시간이 지나 아무렇지도 않게 이런 아니러니를 즐길 수 있게 된 것을 보면 변하긴 변했나 보다. 표정이나 사고 방식이나 모두… 나이를 먹은 게지 뭐… 그리고 더 이상 마음을 무겁게 만들지 않는 삶 저편의 무엇이 되어 버린 모양이다

12 thoughts on “Human Nature!”

  1. 간절했을 때니까.
    심장이라도 떼어줄 만큼.
    지금의 내가 그런 듯.
    미치겠다. 보고싶어서…

  2. 이 녀석 수요일날 갈 나를 기다리는 것이 아니었군.ㅋㅋㅋ
    아무리 간절해도 심장을 빼주지는 않을 것 같아.
    심장을 절대 떼 줄 수 없는 장기이기도 하고
    심장 이식은 어려운 법이잖나?

    그리고 익히 알고 있는 것처럼
    난 심장을 빼 줄 만큼 누군가를 사모하는 마음이 없다네.
    늘 그렇듯이 주어진 상황에 최선을 다할 뿐이야…ㅋㅋㅋ

  3. 근데 수요일에 너희 만나면 너무 티나지 않을까?
    원래 계획은 그냥 둘이 만나서 영화보고 집에까지 데려다 주려고 했거든.
    그럼 자네가 수요일에 올라오면 데려다 줄 수는 없겠군.
    뭐, 마음씀씀이를 너그러이 갖고 또한 박상현의 염장질에서 날 먼저
    벗어나게 하려는 생각이 있다면 자네의 배려로 다녀올 수도 있겠지. ^^
    암튼 두통으로 고생하고 있어. 아무것도 하기 싫다.-_-

  4. 녀석 내가 길 모르는 미아도 아니고
    당연히 데려다 주고 와야 하는 것 아니야?
    열쇠만 넘겨라!! ㅋㅋㅋ

    그런데 MJ녀석에게 애인이 생겼단 말은 여태까지 받은 어택가운데
    가장 강력한 것 같아…
    정말 우리가 헛살고 있단 느낌이 불안스레 마음 속을 점령한단 말이야.

  5. 그렇지. 엠제이에게 애인이 생겼다는 것은 아직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실이야.
    헬스장에서 런닝머신이라도 해야겠어. 지속적으로 체력이 빠지는 듯
    후배랑 함께 다니기로 했는데 5월부터나 시작하려구.
    긴축재정을 시행중이지만 꼭 필요한 곳에는 투자를 해야 하니까.

    그런데 점점 미궁으로 빠지고 있다.
    어서 결판내지 않으면 내가 먼저 나가 떨어질 것만 같아.
    아마 이번에도 실패한다면 ‘개운사’로 들어갈지도 몰라.

  6. ‘개운사’라니 우리는 앞날이 창창한 24살 청년이라고…
    해야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
    아직까지 우리는 삶이 주는 기쁨을 겨우 조금 맛보았을 뿐이라고.
    나 역시 이번이 마지막 여행이라 잠정적으로 추청하고 있지만.
    여행의 끝이 안좋아도 절에는 절대 들어가지 않을 생각이라구.

    조금쯤 상황을 관조하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생각해.
    기쁨만 생각하고, 나머지는 일단 잊는 자세도 때로는 필요한 법같네.
    그럼 다음주에 봅시다…

  7. 그러니까 실패하면 당분간 공부에 집중할 것이라고.^^
    그냥 ‘개운사’라 하지 말고, ‘소림사’라고 할 것을 그랬나?ㅋㅋ

    애인생기면 친구들한테 무척 소흘할 것 같다.
    명섭교수 스타일 일 것 같아.
    술 마시다가도 부르면 바로 나갈 것 같은 예감이.
    하지만 동생의 모습을 보니 조금 지나면 애인을 내팽게칠 듯.-_-

    영어공부할래.
    당분간 경제나 회계보다 영어에 더 공을 들이려고.
    1학년 오티때 ‘영어가 안 되면 CPA 도전할 생각 말아라’ 라는 말이 생각났어.
    게다가 ‘고대’씩이나 다니는데 내 영어실력은 너무 창피해.

  8. 허걱.. 그 오티날 난 학교 운동장에서 농구를 하고 있었다.
    4시간쯤 하다가 술마시러 갔던 기억이…
    지금 누가 농구하다 술 마시자고 하면 아마 위아래로 훑어 보며
    저 자식 미친 것 아냐 하겠지?

    재무나 회계나 영어나 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우선 순위를 어떻게 두느냐는 나한테도 어려운 문제지만…
    선택과 집중의 원리가 적용되겠지.

    나라면 어느 것 하나 뒤로 미루지 않을 거야.
    차라리 취미 생활을 몇가지 포기하고 말겠지.
    차를 즐기는 것. 독서, 음악 감상. 그림 찾기, 영화 보기.. 수다 등등.
    일상에서 우리가 낭비하는 시간을 조금 더 유용하게 쓰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실리적이지 않을까?
    그런데 말은 이렇게 하면서도 자신은 없다.

    술을 마시다가 부르면 바로 나간다고 섭섭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네.
    오히려 그 전화를 받고도 담담한 모습을 보일 때 우리는 더 실망할거야.
    처음과 같은 열정이 평생을 가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지만.
    최소한 노력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 노력만큼은…
    아무튼 그것은 차후의 문제니. 현재 진행중인 미션에만 정신을 집중하라고

  9. 레포트 쓰기 귀찮다.
    정말 오랜만에 하는 것이라서 그런지 아무것도 생각 안 나고,
    글도 안 나가고 암튼 괴롭다, 괴로워.

    취미생활을 몇가지 포기하면 되지만,
    힘들 것 같아. 나도 모르게 어느새 손에 잡혀있단 말야.
    군의 말로는 세가지 토끼를 잡으라는 것이지만
    그러다가는 한마리의 토끼도 못 잡는 우를 범할 것 같아.
    암튼 시험도 끝났고, 또한 지금은 레포트 때문에 정신이 없으니
    조금은 여유롭게 생각해야겠어.

  10. 일단 레포트 먼저 쓰라구.
    나중에 수요일날 망가진 모습을 아가씨에게 보여주어서는 안되잖나?
    월요일까지 끝내고 화요일은 푹 자두어야지.
    결전의 날인데… 지선과 나까지 나서면
    자네 정신 에너지가 쉽게 바닦 날지도 모르거든.ㅋㅋㅋ

  11. 아니야.
    난 쉽게 무너지지 않아.
    하지만 ‘여성’ 앞에서는….자신이 없구만.

    녀석.
    도와줄 생각이 아니라 철저히 즐길 생각이구만.ㅋㅋㅋ
    암튼 자네들이 온다면 그 자체 만으로도 많은 힘들 될거야.

  12. 내가 적극성을 띠게 되면…
    오빠 동생 상태로 고착화가 될 것이야.
    지금까지 그래왔잖나.

    내가 조용함을 포기하고 입을 연순간.
    바로 나른한 자세가 나오며,
    우리를 사내가 아닌 옆집 아저씨로 보게 될꺼야.
    그러니 난 가능한 소극적인 입장을 고수할 예징이네.
    ㅋㅋㅋ

    아무튼 어서 레포트 끝내고 자라.
    내 말은 샤프하고 멋진 모습으로 영화를 보라는 뜻이야.
    밤새고 체력이 떨어지면 짜증이 쉽게 늘어나는 법이잖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