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트로이와 일리아드1

트로이를 본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하나같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이 두 가지 있다. 하나는 원전과 다르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에릭 바나가 멋지다는 이야기다. 후자야 나처럼 평범한 사람들의 삶을 위협하는 위험 요소니까 그냥 가볍게 넘어가 주고 도대체 트로이가 원전과 얼마나 다르다는 것인지 살펴보자.

트로이의 크레딧에는 분명히 원작을 호메로스의 일리아드를 표시하고 있다. 일단 우리가 트로이로 알고 있는 도시의 그리스식 표기법이 일리아드임을 밝혀 둔다. 왜 호메로스가 그리스 연합군과 트로이 사이의 전쟁를 노래한 서사시에 난데 없이 일리아드란 제목을 붙였는지 궁금해 있는 사람들이 종종 눈에 띄기 때문이다.

아무튼 일리아드는 10년 가까이 계속되었던 전쟁가운데 딱 49일 동안 벌어지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흔히 상상하는 것들과 다르게 일리아드에는 헬레네가 파리스를 따라 도망치는 장면이 나오지 않는다. 일리아드는 아폴론을 섬기는 신관의 딸을 전리품 삼은 그리스신에 대한 신의 징벌로 원정군에 역병이 도는 장면으로 시작되어 파트로클로스의 장례식으로 대단원을 마무리 짓는다.

다시 말해 영화 트로이에 나오는 그리스군의 상륙전이나 그 유명한 트로이의 목마는 원전으로 불리는 일리아드에는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특히나 트로이의 목마는 일리아드에서는 그 냄새도 피우지 않는다. 조금 더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보면 우리가 원전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은 호머의 일리아드가 아니라 토마스 불핀치의 그리스 로마 신화로 보여진다. 그렇다면 우리가 일리아드라고 착각했던 그리스 로마 신화를 토대로 볼 때 영화 트로이는 얼마나 다른 것일까?

1. 아가멤논과 아킬레스의 관계

영화 트로이에서는 아킬레스가 아가멤논에게 봉사하는 무사로 묘사 되지만 아킬레스의 아버지 펠레우스는 프티아의 왕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라리사는 프티아의 수도이며 오늘날의 그리스 북부 지방에 해당되는 지역이다. 아가멤논의 근거지였던 미케네와는 상당히 거리를 두고 있다. 게다가 지리상으로는 라리사와 트로이가 더 가깝다. 라리사의 왕자인 아킬레스가 떠돌이 용병처럼 아가멤논에게 불려다녔다는 설정은 아가멤논과 아킬레스의 극중 대립각을 강조하기 위한 시나리오 에디터의 각색으로 보인다.

2. 아가멤논과 네스토르

메넬라오스가 아가멤논에게 트로이를 태워버리자는 제안을 한 다음, 아가멤논이 전략을 논의하는 부관으로 나온 사람이 네스토르다. 물론 한글 번역에는 단 한번도 이름이 등장하지 않았지만 극중 대사 속에서는 네스토르라는 이름으로 불려진다.

그리스 연합군 가운데 가장 나이 많은 연장자였으며 게렌의 기사(아직까지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밝혀지지 않았다) 혹은 고귀한 네스토르로 불렸던 이 무사의 고향은 필로스 섬으로 알려져 있다. 한 나라의 군주인 네스토르가 아가멤논의 궁정에서 참모로 일하고 있다는 설정은 아이러니다. 하지만 트로이의 주요 등장 인물 가운데 가장 신중하고 사려깊은 인물로 알려진 네스토르는 서구 문화권에서는 상당히 인기 좋은 인물이다.

3. 오딧세우스와 아킬레스, 그리고 참전의 계기

영화에서는 오딧세우스가 외딴 폐허에서 검술 연습중인 아킬레스에게 참전을 종용하는 것으로 나오지만 신화에서는 라리사의 궁전에 있던 아킬레스와 파트로클레스는 전쟁에 종군하지 않기 위해 여사제들만 있던 외딴 신전으로 도피한 것으로 나온다. 이것은 아킬레스가 트로이 전쟁에 종군하게 되면 반드시 죽게 될 것이라는 신탁의 예언에 따라 바다의 여신인 어머니 테티스가 참전을 금지했기 때문. 그런데 영화에서는 되려 테티스가 이왕 죽는 인생 멋지게 살다 죽으라고 아킬레스를 종용하는 것으로 나온다.

한편 영화에서 참전을 정치적인 이유라고 말하는 오딧세우스 역시 신화에서는 종군을 피하기 위해 그다운 꼼수를 부리는 것으로 나온다. 페넬로페와의 신혼 재미에 빠져있던 전쟁에 빠지려고 미친 연기를 하고 있었는데 아들인 텔레마코스 때문에 진짜 미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들키게 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참전하게 된다. 하지만 일단 종군하기로 결심한 오딧세우스는 당대 최고의 쌈꾼인 아킬레스를 동참시켜 안전을 확보하려 한다.(오딧세우스가 20년만에 귀향하는 것은 다 이런 좀스런 성격 때문에 저주를 받아서 일 것이라고 생각함)

아무튼 아킬레스를 참전시키기 위해 상인으로 변장해 여사제들이 득실거리는 신전을 방문한 오딧세우스는 멋진 검을 상품으로 내놓음으로써 아킬레스의 실체를 밝혀낸다. 실체가 밝혀진 아킬레스는 결국 참전을 약속하게 되고 이로써 그리스 연합군의 진용이 갖추어지게 된다.

다음 포스트에 계속!

4 thoughts on “영화 트로이와 일리아드1”

  1. 정말 재미없고 유치한 영화였음.
    볼만한 것이 하나도 없더라.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팍팍 들었다니까.
    컴퓨터 그래픽도 허술하고..
    완전 3류 영화였다는 느낌만 남는다니까.

  2. 어쭈? 고시생은 영화같은 것 안볼거라고 당당하게 주장하시지 않았던가?
    그런데 누구랑 봤을까가 더 궁금하다.
    현재 네 주변의 사내 녀석들 치고 극장에 즐겨 가는 녀석은
    MJ밖에 없을 텐데 MJ군이야 연하의 애인분과 초여름을 만끼하기 바빠 자네와 안놀아줄텐데.
    음.. 미스테리야.. 미스테리…

    하여튼 킬빌2는 언제나 같이 보게 될까?
    극장에서 보기는 어려울 것도 같고..
    아 223킬로미터란 거리는 정말 장난이 아니구나.. 어려워

  3. 두번째 그림은 필로스에서 발견된 벽화다.
    통칭 네스토르의 오르페우스로 불리는 그림인데
    이런 이명이 붙은 이유는
    필로스가 네스토르의 궁궐터로 신화에 기록되어 있으며
    루트를 타고 있는 악사의 모습이 벽화에 등장하기 때문이다.

  4. 왜 트로이를 봐야겠다고 생각했나. 브래드피트가 나오기 때문에? 브래드는 늙었다. 그의 캐릭터는 예전만 못하다. 입꾹 다물고 눈 치켜뜨는 연기는 이제 지겹다. 그의 초기 필모그라피에서 볼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