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me if you dare!

Intro
우리는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내기를 한다. 아주 사소한 내기부터, 도박성이 농후한 내기까지, 가끔은 자신의 삶 전체를 판돈으로 걸은 내기를 하기도 하고, 가장 소중한 마음을 내기의 제물로 희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늘 그렇듯이 내기는 짜릿하고, 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독특한 맛이 있다. 사람들이 내기의 마수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도 이런 이유때문이 아닐까? [Love me If you dare]에서 이야기를 진행시키는 장치는 바로 이런 [내기]이다. 그리고 이런 [내기]를 통해 부풀었다 줄어 들었다를 반복하는 것이 이들의 [사랑]이다.

French Movie
최근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확연하게 느낀 것은 과거의 영화와 매우 다르다는 사실이다. 과거의 프랑스 영화가 철학적이고 지루하기로 명성이 높았다면 요즘의 프랑스 영화는 경쾌하고 유연하다. 감독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할 필요도, 배우들의 조금 과장된 행동이 의미하는 암시를 찾기 위해 고생할 필요도 없다. 그저 필요한 것이 있다면 재미있게 영화를 보고 나서는 길에 한 [10분쯤 나도 저럴까?]하고 생각해주는 것이 전부이다. 귀찮다면 생략해도 무방한…

If you dare
영어를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말로 해석하기 어려운 문구가 있다. 머리로는 이해 가능한데 우리말로 표현하기는 매우 성가신 문구가 바로 이런 문구이다. 어쩌면 우리말에서도 이런 문구를 자주 쓰지 않으니 이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니 우리말에서 자주 쓰이는 문구라 해도 내가 자주 쓰지 않으니 익숙하지가 않다.

아무튼 영화의 전반부는 [if you dare]라는 한 마디로 요약이 가능하다. 이들이 벌이는 내기는 나의 건전한 상식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엽기 수준이지만, 과거 80년대 프랑스 영화를 특징짓던 [과장]을 생각하면 이해 못할 정도는 아니다. 되려 엽기 수준의 내기를 통해 우리는 어렴풋이 이들이 겪게 될 다사다난한 삶을 예견할 수 있다. 내기란 운동에너지 손실이 없는(되려 왕복 운동을 반복할 때마다 그 운동에너지가 커지는) 상황에서의 진자의 왕복 운동과 유사한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Love me if you dare
사랑이란 무엇일까? [사랑은 이런 것이다]하고 어렴풋이 깨달을 나이이긴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사랑은 어려운 숙제다. 가끔은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 자신이 어딘지 어색해 보이지만, 어떤 순간에는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 자신이 위대해 보이기도 한다.

아무튼 이 영화에서 두 주인공인 벌이는 사랑은 내기란 겉옷을 입은 밀고 당기기다. 물론 그 방법이 때로는 치졸하고, 상식을 뛰어넘는 [깬다]수준이긴 하지만 이 두 사람이 사랑한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비록 [내기] 때문에 엇박자를 밟고 있더라도 말이다.

Confession& Conclusion
고백이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고백은 밀고 당기는 과정에서 형성된 균형을 한 순간에 고백 받은 사람에게 유리한 쪽으로 이끌어 간다. 고백은 비난 받기 보다는 보호 받아야 마땅할 것이지만 현실에서 고백이란 [백기 항복]의 동의어에 지나지 않는다. 영화 속 두 주인공들의 내기가 장난을 넘어서 서로에게 고통을 가하려는 수단으로 전락하는 순간의 이면에는 고백을 [진짜 고백]으로 믿지 못하는 상황이 숨어있다. [너를 사랑해]란 한마디를 제대로 전달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아니다.

이 영화에는 [He loves me]같은 반전은 없다. 하지만 결론은 정말 쇼킹하다. 사랑이 이루어지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 사랑마저도 [내기]의 비틀림에서 자유롭지는 못하다. 하지만 나쁜 결론은 아니다. 되려 [real life]라는 제약을 넘을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결론이다. 어떤 결론이 나올까 하고 한참이나 고민 중인 관객의 사고를 정지시켜 버리는 side effect를 포함하긴 하지만…

Love if you dare는 평론가들에게 환영 받기 어려운 영화다. 딴지 걸기 좋아하는 관객들의 환영을 받기는 더더욱 어려운 영화다. 하지만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지금까지 들어 본 적이 없는 새로운 이야기를 갈망하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적절한 영화다. 기법과 장치. 메시지 같은 귀찮은 물음에서 벗어나 보면 꽤나 매력적인 이야기이기에…

2 thoughts on “Love me if you dare!”

  1. 여주인공이 매력적이므로 태클 걸 생각 없음. ㅋㅋㅋ
    택시에도 나왔던 배우 같은데…이름을 모르겠어.
    안타까운 생각만이 들었다.

  2. 포스터 오른쪽에 상단에 나와있는 이름의 배우지.
    솔직하게 미모가 뛰어난 것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특이한 매력이 있는 배우였어.
    난 10년동안 내기 없이 살아가는 남자 주인공을 보면서
    진정 끔찍했다. 뭐랄까? 요즘처럼 자꾸 애정 전선이 암울해지다보면
    우리도 그냥 되는 대로 결혼해서 아무런 생기없이 삶을 살게 되지 않을까 하고
    두렵더구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