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시작이라구

장마를 보면 이런 생각이 들어. 하루쯤 태양이 그 모습을 찬란하게 들어낼 때에는 길고 지루했던 장마가 끝나고 진짜 여름이 시작된 것 같은데. 다음날이면 흐릿한 날씨와 높은 습도, 그리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내리는 비에 시달리곤 하지. 그런데 생각해 보면 이런 기대가 매우 근거 없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여. 한반도 남부지역을 오르내리는 강대한 두 기단의 힘겨루기가 지속되는 한 장마는 지속될 테니까. 다시 말해 태양은 장마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말이지.

세상에는 이런 일들이 많은 것 같아. 결과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않는 상수항임에도 변수로 착각하는 것들이 꽤나 많은 것 같아. 곰곰하게 생각해 보면 [결과]를 만들어 내는 데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들에 너무 열중하고 있는 것이 우리네 삶이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어쩌겠어. 영웅이라 불리는 사람마저도 끊임없이 농락당하는 것을…

언제인가 싸이의 다이어리에 쓴 기억이 있는데 내 스스로가 평가하는 나의 실행력은 30점 정도였어. FM은 아니지만 성과면에서는 FM보다 늘 나았다고 자부하곤 했었는데 냉정하게 평가한 나의 실행력을 보니 웃음 밖에 안나오더라. 하지만 낮은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해. 낮은 것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 문제지. 낮은 실행력이 문제라는 사실을 인정하는 순간 문제 해결 방법을 탐구하게 되지만, 이것을 문제로 인정하지 않는다면 자기 발전과는 안녕을 고했다고 봐도 무방하지.

어제 저녁 자네의 옛집에 보관되어 있던 글들을 워드의 노트패드 기능으로 묶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옛 글들을 읽다 보니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어. 자네가 입대하던 그 시기만 하더라도 딱 1년만 더 학교를 다닐 요량이었고, 지금 우리 나이 무렵에는 CPA에 행시까지 패스한 인재가 되리라 다짐했는데 지금 우리의 모습은 어떤지? 이제 막 공부를 시작해 놓고는 그마저 힘겨워서 잔머리를 쉴새 없이 굴리고 있지않는 것 같아. 부족한 실행력을 고취시키기 위해 [정신적 마약]을 투약하고, 내 경우에 있어서는 비겁한 짓도 서슴지 않고 있는 것 같아.

사실 무슨 말을 써야할지 모르겠어. 다만 내가 진짜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스스로를 의심하기 시작하고, 강인한 껍질 속에 숨겨진 나약함에 주목하다 보면 너 스스로를 잃어버릴 거란 사실이야. 아직까지는 무모하게 도전해도 되는 나이야.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무엇인가를 하는 것이 더 좋은 나이이기도 하고.

주어진 목표와 해야할 일들이 많은데 왜 끊임없이 옆을 돌아보는지 모르겠다. 아직 제대로 시작도 하기 전에 옆을 돌아보고 한숨 짓는 것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고. 최소한 중간쯤 갔을 때 옆을 바라봐야 폼이 나는 법이라고.

게임은 끝나지 않았다.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앞으로 숨가쁘게 달려야 할 날들은 이제 겨우 첫머리를 살짝 드러내었을 뿐이야. 그 끝에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그 끝이 얼마나 멀리 있을지는 아직 아무도 몰라. 그러니 뭐든지 속단하지 말라고. 섣불리 결과를 오판하고 자학하기보다는 그 시간에 보다 많은 정보를 모아 게임을 대비해야 하지 않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