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al Baton

[#M_ Prologue | less.. | 휴학을 하기 전 발표 준비를 빙자해 까페테리아에서 아이스 커피를 마시던 난 쳇바퀴를 돌던 지루한 논쟁에서 잠시 벗어나고자 무심코 iTunes를 클릭했다. 보관함과 플레이리스트사이에서 평소와 다른 낯선 아이콘을 발견하게 된 것은 바로 그 순간이었던 것 같다. iTunes에 공유 기능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리스트를 공유해 놓고는 있었으나 실제로 공유된 타인의 리스트를 본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다.

사실 책장과 음악은 개인의 취향에 관한 많은 것을 말해준다. 친구집에 들려 맨 처음 둘러보는 것이 책장과 CD보관함이고 그 속에서 난 그와 일체감을 느끼며(사실 female인 친구들의 집은 까닭 모르게 좌불안석이라 지금껏 제대로(?) 관찰해 본 일이 없다) 서로의 유사점과 다듬어야 할 상이점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

아무튼 내가 발견한 공유 목록은 매우 독특했다. 성별을 알려주는 지표가 되는 특정 아티스트의 앨범을 찾아보기 어려웠고 장르의 편중이 없었으며 플레이리스트에 나타나기 마련인 현재의 주조적인 감정도 찾아볼 수 없었다. 나름대로 책장과 앨범을 통한 가짜 점쟁이 노릇에 정통 하다고 생각하던 내가 만난 최고의 난적이었다.

AP를 중심으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매킨토시를 켜놓고 있을 어떤 사람을 찾는다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상대 역시 내 공유리스트를 보고 있을 것이 틀림없었고 그 상황에서 어색하게 서로의 시선을 확인하는 일은 엿보기를 넘어선 페티쉬즘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상대 역시 같은 이유로 내가 먼저 떠나기를 기다리며 출입구를 주시하고 있을 거란 생각을 했다.

공유가 해제되고 출입구를 통해 빠져나가는 사람들 틈에서 노트북이 들어 있을 만한 가방만 찾으면 승리하는 비교적 간단한 룰이 얼굴조차 모르는 상대와의 사이에서 묵시적으로 합의되었다. 길고 지루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그는 나보다 더 끈질겼고 1시간 이상 이어지던 승부는 꼬리를 말고 사라지는 내 뒷모습을 상대에게 들킴으로써 끝나고 말았다.

사실 여기까지가 블로그를 타고 들불처럼 번져나가던 음악 바톤을 보면서 한 과거의 회상이다. 난 끝내 그가 누군지 밝혀내지 못했는데 지금도 가끔 전화를 걸어오는 대학친구들의 목소리 저편에서 그 사람에 대한 풀리지 않는 호기심을 느낀다. 물론 이 음악 바톤은 유희답게 엿보기나 페티쉬즘보다는 호기심이 주조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그 호기심 속에서 난 그 사람과의 숨막히던 게임을 떠올리고 수없이 주고 받아진 바톤 가운데 하나쯤은 그의 것이 아닐까 하고 상상해 본다._M#]
[#M_ 1.컴퓨터에 있는 음악 파일의 크기? | less.. |

_M#]
[#M_ 2.최근에 산 CD는? | less.. | Rebirth /Jennifer Lopez
날씨가 날씨이다 보니 시원한 음악이 듣고 싶었다. 기대수준을 매우 낮게 잡은 채 구매했는데 예상외로 좋았다. 역시 자본의 힘은 위대하다. 사실 같은 이유로 구매를 반복하다 보니 그녀의 음반을 다 모았다._M#]
[#M_ 3.지금 듣고 있는 노래는? | less.. |
_M#]
[#M_ 4.즐겨 듣는 노래 혹은 사연이 얽힌 노래 5곡은?| less.. | 21살 이후 내가 들은 모든 음악은 iTunes을 통해 정리가 되어 있다. 간단하게 재생회수를 중심으로 정리를 해보니 다음과 같은 목록이 뜬다. 화면에 출력되는 선에서 사연이 있는 것만 골라 봤다.

Aria Da Capo / Goldberg Variation /Glenn Gould
2001년부터 축적된 재생목록에서 비교적 늦게 입수한 음반임에도 수위권에 올라서 스스로도 놀랐다. 이 곡에 대한 감상은 별도의 포스트로 존재한다.

Love Letter /Julie London
90년대 중반에 나온 <내가 쓴 것>이라는 영화를 통해 알게 된 곡 같다. 사실 이 영화를 보기 전까지의 나에게는 전형적인 미인에 대한 선입관이 있었다. 객관적 아름다움만이 진짜 아름다움이란 편견에 빠져 있었는데 이 음악을 배경으로 등장하는 주근깨 많은 금발의 여배우를 보고 생각이 변했던 것 같다. 사실 영화를 떠나서 늦은 밤 흠모하는 마음을 우정으로 밖에 표현할 수 없는 절박한 처지에 듣게 되면 줄리 런던의 목소리가 그렇게 애잔할 수가 없다.

Girl from Ipanema /Getz & Gilberto
휴학을 하고 훈련소에 가기까지 3개월 동안 무던히도 많이 들었던 것 같다. 그 해 늦여름부터 초가을까지 유난히도 비가 많이 내렸는데 그 광경을 보며 이 음악을 듣고 있으면 내가 그렇게 처량할 수 가 없었다. 하지만 한해 뒤 겨울 아끼는 동생 녀석이 이 앨범을 들고 귀대하는 모습을 보았을 때 배시시 웃음이 나왔다. 사실 지금도 왜 웃었는지는 잘 모른다. 그냥 이 곡에 취하는 것이 지인들의 통과의례가 아닌가 잠시 생각했다.

Misty /Ella Fitzgerald
나에게는 첫사랑과의 동의어이다. 그녀가 좋아했던 곡. 지금도 가끔 드라마의 배경음악으로 엘라가 부르는 미스티가 나오면 정신을 못 차린다. 한순간 시간의 흔적이 내 몸과 마음에서 사리지고 흡족해진 마음으로 오래 전 그 시간으로 돌아가는 데자뷰 현상을 경험할 수 있다.

Don’t know why/Norah Jones
이 곡에 대해서는 따로 쓴 포스트가 존재한다. _M#]
[#M_ 5.바톤을 이어받을 다섯분은? | less.. | N^5의 위력은 이미 좁은 네트워크의 한계를 넘었다._M#]

Posted in etc

2 thoughts on “Musical Bat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