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장 폴 뒤부아의 『타네씨 농담도 잘하세요』를 읽게 된 것은 순전히 기분 탓이다. 까닭 없이 매우 신맛이 그리운 때가 불쑥 찾아오는 것처럼 복잡한 그래프와 수학 후기틈에서 여러 주를 보내다 보니 갑작스레 유쾌한 프랑스 소설이 읽고 싶어졌다. 아니 솔직하게 말하자면 선량하게 유쾌한 소설보다는 위트 수준의 블랙 유머와 섹슈얼리티가 함께 담긴 이야기가 읽고 싶었다.

사실 개인적인 용례를 따르자면 난 이런 상태를 ‘Unfaithful’라는 코드로 표현하는데 이것은 오래 전 개봉한 한편의 영화 제목이기도 하며 통속소설을 읽고 싶은 내 상태를 의미하는 말이기도 하다. 어찌 되었든 이 영화는 90년대 백마 탄 왕자님의 전형이었던 리차드 기어가 오쟁이진 남편으로 등장하는 아이러니가 마음에 들었고 수많은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아름다운 다이안 레인이 주인공으로 캐스팅 되었으며 다른 것은 몰라도 사람의 몸이 지닌 아름다운만큼은 제대로 화면에 담아낼 줄 아는 노련한 아드리안 라인의 솜씨가 구색을 맞춘 쓸만한 영화였다. 게다가 절친한 친구인 K가 민망할 정도로 큰소리로 같이 보러가자고 하는 바람에 얼굴이 화끈 거렸던 기억이 남아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용례야 어찌되었건 『타네씨 농담도 잘하세요』라는 제목을 본 나는 뚜렷한 근거 없이 쥐스킨트의 『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와 비슷한 소설일거라고 추측했다. 『프랑스적인 삶』에서  뒤부아가 묘사한 암실에서 벌인 아내의 남자 친구되는 사람의 부인과의 외도같은 허망한 결론의 이야기가 머리 속을 스쳐갔다. 당시의 기분에 딱 맞는 내가 원하던 이야기였음은 부연할 필요조차 없으리라.

하지만 내 추측이 진실과는 백만광년은 더 멀리 떨어진 잔인한 추측에 불과했음이 오래지 않아 밝혀졌다. 이 소설은 로시니風이 아니라 오히려 『비둘기』에 가깝다. 『비둘기』의 주인공이 비둘기의 존재에 휘둘린 것처럼 타네씨는 주택건설공들이라는 비둘기보다 한층 가혹한 존재들에게 농락당하는 운명을 맞게 된다. 사실 이 소설이 가진 느낌을 설명할 수 있는 표현은 이 정도가 전부다. 얇고 선량하게 유쾌하지만 그렇다고 걸작은 아니며 ‘unfaithful’한 소설을 기대하기에 타네씨는 너무 점잖하며 여린 존재다. 서점에서 여자 친구를 기다리며 나도 프랑스 소설을 읽는다는 과시용으로 삼기 딱 좋은 소설이 아닐까 싶다.

P.S.
Vous Plaisantez, Monsieur Tanner!』라는 원제에서 『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란 제목이 어떻게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내 기억과 달리 새로 찾아온 책의 제목은 위와 같다. 하지만 난 주구장창 『타네씨 농담도 잘하세요』라고 기억할 것이 분명하다.

4 thoughts on “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1. 고쳐놨어. 고치면서 패스워드도 바꾸어 놓았으니 알고 싶으면 대가를 지불하시지요. 데이터 유실안되게 하려고 하루 종일 DB가지고 난리를 쳤으니 하루 일당에 준해 지급해야 할꺼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