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중

1.
빈과 베네치아, 베로나를 거쳐 피렌체에 도착했다. 다만 한국과의 원활한 연락 수단이 없다는 것이 좀 불편할 뿐 몸과 마음 모두 최적의 상태다. 베네치아와 베로나에서 베로니즈와 틴토레토, 조르다노의 작품을 아쉬움 없이 실컷 즐겼다. 허공에 떠 있는 패널과 마모된 프레스코화 앞에서 아무의 방해도 없이 원래의 색과 형태를 상상해가며 보내는 시간이 꿈같지 않다면 무엇이 꿈일까?

꽃의 도시라는 별칭답게 피렌체는 압도적인 화려함을 자랑한다. 하지만 내 정서에는 베로나에서 느꼈던 아름다움만 못하다. 수많은 관광객들로 붐비는 이곳보다는 한 눈에 들어오는 잘 구획된 도시를 감상하는 것과 번잡한 인파의 물결에 휩쓸리는 일 없이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편이 더 만족스럽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베로나는 나에게 대가들의 명작들이 태어난 토양에 대한 의문을 확실하게 풀어주었다. 같은 모티프가 어떻게 변주되었냐를 찾아보는 여행도 나쁘지 않다. 수많은 작품들 가운데 명작이 왜 명작인지 제대로 이해하고 여러번 감상하는 것이 많은 그림을 보는 것보다 중요하다는 말에는 충분히 동의한다. 하지만 때로는 명작이 아닌 범작들로 부터 더 많은 것들을 배울 수도 있다.
   
2.
다른 것은 몰라도 변신 이야기과 그리스-로마 신화만큼은 플루타르크의 영웅전만큼이나 정통하다고 자부하던 내 자만심은 팔라조 메디치 리카르디에 존재하는 조르다노의 방에서 과거가 되고 말았다. 20분을 감상해도 모두지 무엇을 그린 것인지 알 수 없는 몇몇 이미지 앞에서 좌절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비단 내 앎의 부족의 때문이 아니라 무거운 내 목 탓이다.  

3.
He went to the gallery of Uffizi & he thought that the National gallery is just small drawing room. Besides, he saw the Venus of Urbino & Dog of Molossus & etc which had been hoped to be seen by him. Moreover he realised that he could read some italian historical terms. Anyway after spending 9H in the museum, he came back accomodation & he fell a sleep. I think he see a great deal of appreciating meanings of shadow about some sculptures& paintings what are unquestionably great. I don’t get on well with him, but think that he is…

4.
아침에 일어나보니 하늘은 비가 올 듯 찌푸려 있고 블로그에는 국적 불명의 첨언이 달려있다. 뭐 이것도 나름대로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한니발에서 렉터가 한 사내를 목매달았던 피치궁에 갈 예정이다. 예쁜 건물에 걸려있는 처형된 시신들을 상상하는 내 취미가 조잡할지라도 그 나름의 재미가 아닐까 싶다.

5.
사실 이렇게 일상을 기록하는 이유는 집에 전화할 시간이 좀처럼 나지 않기 때문이고, 국제전화의 경우 비용에 비해 전달할 수 있는 정보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내 형제들의 특성상 한 사람쯤은 이 글을 읽어줄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난 살 잘고 있노라고 목청을 울려 보는 것이다. 하지만 홀로 떠나는 여행은 분명 외롭다. 낯선 여행지에 만난 이국 여인과 동행하는 행운이 가끔 찾아오기는 해도 여행이 가져다 주는 모든 상념을 나눌 친구의 존재가 항상 그립다. 아니 감탄사를 공유할 지인의 부재가 가장 치명적인 것인 문제인지도 모르겠다. 어찌 되었던 피사에도 다녀왔고 피렌체의 거리에도 슬슬 익숙해지고 있다. ‘냉정과 열정사이’에 끌려 이곳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듣는 ‘곤니지와’란 인사가 거북살스럽긴 해도 낯선 도시의 이방인이 되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11 thoughts on “여행중”

  1. 피렌체에 꽤 오래 있는구나.
    어머니께 많이 보고싶다고 전해달라신다.
    누나들도 잘 있고, 소포도 잘 받았다. 도록도 땡큐다.
    몸 조심하고 건강해라. 다음 목적지는 어디냐? 로마냐?
    다음엔 앞으로의 네 일정도 올려주면 좋겠다.

    1. I’m going to Rome tomorrow(+1 08|57 29\Nov) I’ve bought the ticket which gets to Roma Termini Stazione. I’m finding some slide films, but it’s too difficult to meet a good quality of slide. Besides, It’s too expensive.

      I visited the Palazzo Vecchio& the Casa di Dante in this morning. and I’ve gazed some impression. What a beatiful Donatelo’s! If you have a chance that you visit to Firence, You will stay at this city even more than me.

      Anyway, I bought a ticket to get to Paris. It costs 85Euro. & It leaves at 18|45(+1) on 4\Dec. I hope that you diliver her my message. and May you ask 2nd what day it is to book the Borghese Gallery. and What number of booking reference it is.

      Ah! I am going to visit the Museé de Orsey. If I find a good quality of broadsheet and slides. I won’t consider any constraint. see you soon

  2. 닉군.. 50만원 송금했다. 밥 굶지 말고 구경 잘 하고 와라. 참고로 엄마는 얼마나 보냈는지 모르신다 ㅋㅋ! 그리고 혹여 무슨 일 있으면 누나 카드에서 현금 찾아써라. 여행 잘 마무리하고 와라.

    1. Merci! 그런데 누나 루브르랑 에르미타쥬랑 오르세랑 같이 묶여진 dvd세트가 있는데 불어라는 점만 제외하면 아주 착한 구성인데 어때-30유로 정도-? 어차피 한역할 것 아니고 의미만 파악할 거면 미술 용어에서 영어랑 불어랑 크게 차이는 없는 듯 싶어. 슬라이드는 저녁 타임 점원이 영어를 거의 못해서 아무리 설명을 해도 못알아 들어서 금요일에 다시 알아볼테고.

      9시에 들어가서 오후 8시에 나왔는데 회화 섹션은 구경도 못했을 정도로 방대한 규모를 자랑해. 일단 조각만 이야기하자면 몇몇은 거장의 졸작임이 분명한데도 스폿라이트를 받는 것들이 있었지만(안토니오 카노바가 대표적임) 전반적으로 나폴레옹의 이탈리아 원정 덕을 제대로 본 듯 싶어.

      다만 한가지 박물관에서 플래쉬를 사용하는 사람들 덕에 오늘 하루 동안 약간의 시력 손상을 입은 것이 분명할 정도로 관리가 엉망이긴 해. 평상시에는 매너 타령이 늘어지는 유럽인들이지만 일단 고삐가 풀리면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다는 유사 이래의 진리가 또 한 번 입증된 셈이지.

      18세기로 돌아가서 하루에 5명만 입장시키는 정도는 아니더라도 유럽에 와서 느끼는 것은 박물관과 미술관을 투어리즘의 바라보는 시각만큼은 좀 아니다 싶어. PC에 따라 살자면 절대 이런 말을 해서는 안되겠지만 앙드레 말로의 의견 가운데 이것 하나만큼은 동의할 수가 없어.

      아무튼 난 너무 시신경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이만 자러 가야겠어. 내일은 오르세야. 고흐의 침실을 만나고 와줄 테니 기대하라고.

  3. 익아 싱가폴 항공은 드골공항 CDG 1에 있어.

    http://www.paris-cdg.com/airlines.html

    CDG1 :Singapore Airlines

    http://www.paris-cdg.com/maps.html

    이건 공항지도구,, 싱가폴항공은 터미널 1에 있어.

    http://www.airwise.com/airports/europe/CDG/index.html

    예약번호 : NFNY84 티켓번호 :6182108698412
    비행기편명SQ333
    파리(CDG)11시45분(11/DEC)-> 싱가포르 7:20(12/DEC)
    비행기편명SQ16
    싱가포르 9:10(12/DEC)-> 인천 16:25(12/DEC)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