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삼관매혈기

험난한 시대에 냉혹한 마음가짐을 갖는 것은 거친 세상을 헤쳐 나가기 위한 하나의 방편이다. 곧은 신념을 갖는 것이 올바른 일이기는 하지만 곧은 신념이 스스로에게 선물하는 것은 돌연변이 혹은 아웃사이더란 꼬리표뿐이다. ‘무엇이 옳은 것이냐’보다 ‘무엇이 좋은 것이냐’가 화두가 된 이 시대에 삶은 소리 없는 전장이 되었고, 논쟁은 공허한 메아리가 되어버렸다. 이제 나에게 남겨진 것이라고는 아주 가끔 사람 좋게 웃어 보는 정도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허삼관매혈기』에 들어가기 앞서 구구절절이 나 스스로가 악당임을 밝히는 이유는 내가 허삼관보다 더 좋은 환경에서 자랐고 더 나은 훈련을 받았음에도 남편으로서의 그의 마음을 아비로서의 그의 마음을 흉내 낼 수 없기 때문이다. 아직 현실이 되지 않았지만 단언하건데 노인이 되어서도 난 그의 마음을 따라잡을 수 없음이 분명하다. 나에게 소중한 것은 나 자신뿐이란 마음이 나이를 먹어도 쉽게 변하지는 않을 것이라 짐작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기껏 악당 흉내를 내며 용렬함을 감추는 것이 전부이다. 이 정도의 용기 밖에 갖지 못한 나로서는 한 평생을 살아도 그가 보여준 행동을 머리로 이해는 해도 몸으로 보여줄 수 없음이 너무나 분명하다.

오랜 시간동안 이 소설을 읽기를 망설였던 이유는 이런 스스로의 비겁함과 마주하는 것이 두려웠기 때문인 것 같다.-한편으로는 공지영과 이문구의 추천사가 눈에 거슬렸다- 나에게는 할 일이 많고, 결코 허삼관의 마음 같은 것은 알 필요조차 없이 바쁘게 살아야만 한다고 세뇌를 걸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책장의 끝에 이르렀음에도 그리 후회스럽지는 않다. 이런 저런 비평으로 본질을 희석시킬 의도도 없다. 너무나 특별한 시기의 중국이라는 배경과 강한 콘트라스트의 사진을 보는 듯한 설정에도 불구하고 그 장면이 의미하는 핵심이 배경을 뛰어 넘는 보편성을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제 내게 남겨진 것은 난 너무 늦었으니 훗날 딸자식이라도 하나 갖게 되면 허삼관 같은 사위를 데려오기를 비는 정도다. 게다가 그런 사위라면 아주 가끔 남몰래 황주 한 잔을 같이 기울이게 될지도 모를 일이니 말이다.

6 thoughts on “허삼관매혈기”

    1. 네. 믿고 읽어주세요. 걸작의 반열에 오르기에는 탁월함이 부족하지만 일견 모순되면서도 모순되지 않은 허삼관과 만나실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1. 난 이거 그냥 웃기게 봤는데 ㅋㅋㅋ
    근데 책 표지가 언제 바뀌었지? 내가 생각했던 허삼관이랑 딴판인데 =ㅅ=

    1. 1.
      ‘책표지가 바뀌었다’는 개정판이 나왔냐라는 질문으로 대치가 가능하지.
      몇달 전에 개정판이 나왔는데 번역도 새로한 전면 개정판이라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어. 구판을 읽지 않아서 얼마나 달라졌는지 알 수는 없지만.

      2.
      이십대의 절반하고도 또 그 절반을 써버린 지금에서야
      우리가 공히 재미있게 봤던 책이 등장하다니
      울어야 할지 웃어야 할지 알 수가 없다.
      머리속으로 그려낸 인물은 조금 다르다 해도

      3.
      마지막으로
      딴짓부렁은. 출근은 하긴 했는데 일하기는 죽기보다 싫다 이거지? 지금

      P.S.
      내 청춘의 황금기는 스물 둘에서 스물 셋 봄까지인데 지금 생각해 보니 그 시기를 공유한 사람가운데 편하게 말을 건낼 수 있는 사람이 자네 밖에 없네. 피곤한 눈 때문에 잠시 창밖을 바라보다가 5년 전 네 말이 생각났는데 난 왜 이리 변화가 없는지 모르겠다. 일단 여기까지.

    1. 그것은 아닌 것 같고. 그때는 아직 현재의 상세는 아니었거든. 요약하자면 ‘the matter of outcast’를 신경쓰는 내가 참 나답지 않다. 그리고 영원한 것이 어디 있겠느냐 정도였던 것 같아. 사람은 혼자 사는 법을 배워야 하는 존재라는 말도 있었던 것 같고.

      크리스마스 잘 보내고. 성과급 두득하게 타길 빌어. 맨날 부려먹은 것을 생각하면 네 회사는 좀 많이 토해내놓아야 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