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공놀이 노래, 이누가미 일족

누이들은 요코미조 세이시의 책을 줄기차게 사들이는 내게 다소 의외라는 반응을 보이곤 한다. 냉혹하게 평가하자면 오래되어 낡은 추리소설인데다가 내가 일본소설을 읽는 경우가 드물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매번 난 추리소설이 아니라 전후소설을 읽는 기분이란 변명을 늘어놓곤 한다. 세이시의 플롯에 열광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전후 일본인에 대한 묘사와 이제는 사라진 일본추리소설의 전통이라 할 수 있는 음산함이 매력이라는 첨언과 함께 말이다.

악마의 공놀이 노래『악마의 공놀이 노래』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다른 추리소설에 비해 비교적 플롯이 명백하다. 다른 추리소설에서 하이쿠나 단어의 해석이 중요한 키워드인 것이 비해-물론 그렇다고 해도 논리적 일관성 앞에서는 아무 장애가 되지 않는다- 『악마의 공놀이 노래』는 살인이 벌어지는 공간의 비밀을 푸는 것에 보다 초점을 맞춘다는 점에서 구분된다. 물론 살인이 벌어지는 공간의 문제와 거짓 진술의 문제는 이미 『옥문도』에서도 다루어진 부분이기도 하고 모든 추리소설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문제이긴 하지만 한층 원숙해진 인물 및 배경 묘사가 소설에 차별성을 부여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 『이누가미 일족』은 요코미조 세이시의 추리소설의 종합판에 가깝다. 지금까지 다른 소설에서 사용되었던 다양한 기법들이 망라되어 있다시피 하기 때문이다. 다소 미군정시대의 일본에는 어울리지 않는 현대성이 엿보이기도 하지만 소설이 나온 시기가 70년대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어느 정도 수긍이 되기도 한다. 다만, 이런 현대성으로 말미암아 『옥문도』에서 보여주었던 것 같은 시대를 비추는 거울로서의 사실성은 다소 떨어지게 되었다는 것은 아쉬운 부분으로 남는다. 뭐 60년대와 군정시대가 동시에 존재하는 듯한 혼란이 되려 소설에 특이성을 부여해주긴 했지만 말이다.

이누가미 일족『이누가미 일족』에서 세이시는 언어유희나 살인이 벌어지는 제한된 공간의 비밀에서 벗어나 그의 소설에서는 지금까지 발견할 수 없었던 제3의 가능성을 열었다. 하지만, 이 제3의 가능성 덕분에 추리소설은 명쾌함에서 더욱 멀어졌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비록 제3의 가능성이 개인주의 성향이 강한 영미 추리소설에서는 좀처럼 다루어지지 않는 범주에 속하고, 일본적인 특수성을 잘 묘사하고 있다 해도 말이다.

요코미조 세이시의 추리소설이 지닌 매력은 정서적으로 고립된 닫힌 공간이 지니는 폐쇄성과 아무리 시간이 흘러도 풀리지 않는 원한관계의 특수성이다. 이 두 가지 특징이 전후 일본이란 공간과 정신적 코마 상태에 빠진 일본인과 결합되면서 독자를 어둠의 심연으로 이끈다.

해소되지 않은 원한은 한 가족과 한 마을을 파괴하고 기괴한 죽음을 여기저기 흩뿌려놓는다. 하지만, 세이시는 숨겨진 정체를 지닌 가면의 인물들과 목적을 위해 손쉽게 살인이라는 가장 어리석은 방법을 선택한 군상들 사이에 여러 빛깔의 사랑을 숨겨 놓는다. 게다가 복수의 집념이 남긴 것은 덧없는 죽음의 향연이라는 교훈을 빼놓지 않는다. 그렇기에 두텁게 낀 안개가 사라지고 고립된 공간이 온전하게 외부와 연결되었을 때 독자는 다시 한번 평범하고 사랑스러운 것들이 넘치는 평범한 현실 세계로 돌아올 수 있게 되는 것이다.

2 thoughts on “악마의 공놀이 노래, 이누가미 일족”

  1. 실례되는 말씀일지도 몰라 조심스럽게 말씀드려봅니다. 저도 찬익님은 일본 소설 잘 안 읽는 분이라고 생각했어요; 주로 유럽, 이따금 미국 등등, 뭐 이런 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지금 이 글을 봤을 때 조금 놀랐습니다^^; 하지만 추리소설을 한 때 즐겨 읽으셨다는 얘기를 생각해보면 이상하지 않은 일 같기도 하고…

    그런데 이전글에서 이미 큰누이께서 대학에 들어가면서 일본 소설을 많이 읽어 정작 본인이 대학에 갔을 때는 싫증났다고 하셨는데(맞죠?), 어쩌면 그래서 보이는 글이 모두 일본을 제외한 곳인 건지도 모르겠네요. 전 대학에 들어가면서 일본소설을 읽기 시작했는데, 가벼운 느낌의 책은 이따금씩만 읽고 본래 무게감 있는 책을 좋아하는지라, 싫증이 나진 않았지만 애초에 애정전선이 고만고만한 사이였던 것 같네요.

    1. 아홉살 부터 시작된 여정이 머무르지 않았던 곳은 없었던 것 같아요. 일부 불교경전을 제외하면 잡식성 활자중독증은 때와 장소 국경을 나누지 않더라구요.

      다만 열 몇 살 소년이던 때 집어 든 <노르웨이 숲>은 충격 그 자체였는데 스무살 언저리에서 요시모토 바나나에 빠진 친구들을 보고 있노라니 그냥 맥이 빠져버린 것 같습니다. 아사다 지로의 <장미 도둑>의 에피소드 몇 개가 마음을 울린 이후로는 오랫동안 마음에 드는 일본소설을 만나지 못한 것 같아요.

      사실 결정적인 이유는 나쓰메 소세키 전집을 한 권 샀는데 현대 일본 작가들의 발랄 하지만 냉동된 생선마냥 부자연스러운 소설을 읽는 것 보다는 오래된 소세키를 되새겨 보는 편이 훨씬 낫다라는 것을 알게 되어서인 것 같아요. 뭐 그러다 보니 그런 것이죠.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좋아한다는 이를 알게 되어 언제 한 번 도전해 보려고 마음은 먹었습니다만 시간이 나지 않는 요즘이예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