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구스투스

몇 해 전 앤서니 애버릿의 키케로를 읽을 때 난 공화국의 현실에 동의하지는 않았지만, 공화국의 이상에는 동의했던 한 남자를 소설처럼 극적으로 그려낸 것에 감탄을 멈출 수 없었다. 그가 지적하는 사실들이, 작가가 사실로부터 그려내는 거대한 형상에 이성은 침묵했고 그가 그려낸 키케로의 비장함에 숙연함을 느끼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하지만, 시간이 흐른 지금 과연 그가 그려낸 것에 경탄한 내가 과연 옳았던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전문가가 쓴 연구서들이 줄기차게 번역되어 나오면서 아마추어 역사가가 쓴 로마사를 바라보는 시선에 감탄 대신 냉혹함이 서리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날카로운 통찰력이 때로는 뻔뻔한 표절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생긴 비웃음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샤임의 로마혁명사를 읽은 사람이라면 앤서니 에버릿이 그린 아우구스투스에 다소간의 실망을 느낄 수밖에 없다. 아우구스투스라는 인물이 지니는 잔인함과 비겁함, 불굴의 의지력을 섬세하게 그려낸 점이나, 노련한 정치가로 성장하기 전의 젊은 도살자의 모습은 꽤 재미있더라도 말이다. 그가 그려내는 것들은 공화국이란 치장을 뒤집어쓴 황제정의 어두운 일면이나, 상식이지만 널리 받아들여지지는 않는 로마사의 상식을 변주한 것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는 그레이브스의 소설적 영향력을 완벽하게 종속되어 있다. 리비아와 티베리우스로 대표되는 구공화정 주도 세력의 힘을 인정하는 것과 리비아를 악녀로 그리는 것은 별개다. 그녀에 대하여 우리가 아는 것은 너무나 단편적이어서 역사적 사실로 어떤 해석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이 천년 전 율리우스-클라우디우스 왕조를 지탱하던 주요 파벌의 숨겨진 알력을 속속들이 알 수 없다. 파벌 사이의 경쟁은 있었겠지만 애버릿이 그린 바대로의 공화정 말기와 다를 바 없는 일인자가 되기 위한 소리 없는 내전이었는지 아니면 단순한 자리바꿈이었는지 우리로서는 추정할 뿐 추론조차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로마사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는 한 번쯤 읽어볼 만한 책이란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그 어떤 책보다도 악티움에서 안토니우스를 격파하기 이전의 옥타비아누스가 겪었던 험난한 젊은 모험가로서의 십 년을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후한 점수를 주지 않을 수 없기에

4 thoughts on “아우구스투스”

  1. 안토니 애버릿의 책을 읽은 후 연쇄작용으로 임페리움까지 읽게 된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그냥 임페리움 3부가 나올때까지 기다려야 할까요?

    .
    리플은 처음으로 달지만 지난 여러 해 동안 책에 대해 검색할때마다 자주 들어온 바 있습니다.

    1. 키케로 트릴로지의 두번째 이야기 루스트룸이 올 가을에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출간 일정을 잘 지키지 않는 보통을 고려해뵈도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출간되지 않을까요? 다만 여유가 있다면 램덤하우스의 조영학 씨의 번역으로는 읽지 않을꺼예요. 번역에 예민한 편은 아니지만 번역에 투영되는 번역자의 생각이 읽히는 것만큼은 작품 해석에 대한 권리의 제한이라고 생가하는데 조영학씨 번역이 제게는 그랬거든요.

      임페리움의 나머지 이야기가 출간되는 것이 지루하시면 그 동안 키케로의 노년에 관하여나 우정에 관하여를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앤서니 애버릿이 그린 키케로나 로버트 해리스가 그린 키케로와는 또 다른 방향의 그를 만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2. 로마사를 좋아하는 입장에선 한 번 읽어봐야겠네요
    아마추어 작가가 쓴 로마인 이야기밖에 기억이 안나는 저에게 다른 시각을 제공해줄 것이라 생각되네요

    1. 네, 다른 시각을 주기에 충분해요 하지만, 지금까지 번역된 로마사의 백미는 샤임의 로마혁명사이니 꼭 한 번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그 책을 읽고 나면 아마츄어와 프로페셔널의 차이가 극명하게 느껴지더라고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