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의 죽음

숫자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요즘의 나에게 문학은 환상과 같다. 어느 사이에 문학은 손을 뻗어 붙잡고 싶지만 좀처럼 붙잡히지 않는 신기루와 같은 존재가 되었다. 아름다운 문장에 환호하던 난 사라지고, 이제는 마음껏 써지지 않는 토해내면 보잘 것 없는 문장에 좌절하는 나만 남았다. 어린 시절 문학은 나에게 마르지 않는 샘과 같았다. 세상에는 감히 정복해야 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수많은 아름다운 이야기가 있었고, 그 이야기 속에서 내 지성뿐만 아니라 허영심 또한 자라났다. 하지만, 어두운 도서관의 서가를 정복하는 즐거움이 대제국의 황제가 되는 기쁨과 같다고 믿던 소년의 꿈은 달마다 차고 비기를 반복하는 월급 통장 사이에서 어느새 사치품으로 전락했다.

달콤하고, 편안하고, 즐겁고, 안락하지만 문학이 없는 오늘의 내 일상에 던져진 낯선 소식이 바로 주제 사마라구의 죽음이었다. 내가 처음 그의 소설을 읽었던 그 즈음에도 이미 노령의 그였던 만큼 죽음은 당연한 순서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더운 여름을 이기기 위해 차가운 물과 벗하는 동안 블리문다의 아름다운 모습이, 하늘을 날기 위한 투쟁이, 모두가 눈이 멀어 버린 세상에서 눈이 멀지 못한 저주를 안은 한 여자의 삶이, 늘 소설 속 어디쯤 자리 잡고 있다가 종국에는 쓸쓸하게 죽어간 한 마리 개가 마음을 스쳐갔다. 우리가 결정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순간순간마다 내려진 결정이 우리를 만들어간다는 노작가의 인터뷰가 생각나 마음에 깊은 파문을 남겼다.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세상에는 쌓여가지만 대가다운 상상력과 필력을 이야기에 담아 삶의 본질을 함께 고뇌하고, 통찰을 제시하던 거장들의 시대는 이제 저물어가고 있다. 끝이 없으리라 믿었던 소설의 전성기도 이렇게 대가들의 소멸과 함께 끝을 맞게 되는 것은 아닐까?

내 삶의 이십대를 풍요롭게 수놓던 그의 작품을 기리며!

 

2 thoughts on “소설가의 죽음

  1. 오랜만에 올라온 글에 반가움이 앞섰네.

    학교 다닐 때 구사할 수 있었던 수 많은 단어와 문장들이 이제는 채 10%도 안 남아 있다고 생각 중이었어. 자네는 안 그럴 줄 알았는데, 역시 직장인이 되어 일을 하게 되면 어쩔 수 없는 일인 것 같아.

    자네 덕에 알게된 그 양반의 죽음을 목도하고 나서야 비로소 ‘아, 그 양반 생존해 있던 인물이었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네.

    금요일이라서 그런 것은 아닌 듯 하지만, 요즘 들어 점점 일하기 싫어진다네. 일찍 퇴근하고, 주말 즐겁게 보내시게나.

    1. 금요일이라서 일하기 싫은 거라기 보다는 그냥 날마다 일이란 것이 하기 싫은거지. 학생 시절 더 많이 읽고, 쓰지 못한 것이 늘 후회스럽고 한심스러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