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기스칸의 딸들, 제국을 경영하다

레이 황의 『허드슨 강변에서 중국사를 이야기 하다』를 읽기 전까지 난 중국 역사에서 한수와 위수가 어떤 의미인지 알지 못했다. 북쪽의 기마문명권 군사력의 작전 행동은 마량이 되는 초지를 벗어나지 못했고, 남북조의 치열한 전장 역시 한수와 위수를 오가며 연강우량 600밀리미터의 초지를 토대로 펼쳐지곤 했다. 사실 이런 작은 지식은 의외로 역사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강수량 지도와 등고선 지도를 함께 펼쳐 놓고 보면 각종 역사적 사건들의 흐름이 일목요연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잭 워더포드의 『칭기스칸의 딸들, 제국을 경영하다』 는 레이 황에서 한 발짝 살짝 더 나아간다. 칭기스칸의 딸들이 통치하는 지역이 몽골 제국에 어떤 의미가 있었는가를 분석한다. 후방의 안정, 중국 쪽 실크로드를 제압하기 위한 전진기지, 대흥안령산맥을 중심으로 한 오아시스에 대한 무력 투사. 딸들이 공주로서 통치하는 지역들은 칭기스칸의 디딤돌이었고, 이 디딤돌을 통하여 몽골은 최초로 실크로드 전역을 제압한 제국이 되었다.

어린 시절 함락당한 금나라의 도성에서 포로가 되는 야율초재와 칭기스칸의 만남을 읽으며 몽골족은 황량한 고비사막을 어떻게 넘어 금나라를 정복했을까 하는 의문을 가진 적이 있다. 낙타도 없이, 말로 사막을 건너 몽골만큼은 아니지만, 강력한 기마력과 중국인 보병을 거느린 금나라에 충격을 가할 수 있었을까? 이런 의문은 고비 사막을 건넌 기마 부대가 말을 살 찌우고, 군사력을 재건할 수 있었던 고비 이남의 전진기지의 존재로서 설명할 수 있다. 지속적인 원정이 가능한 전진기지의 운영은 영민한 딸의 역량에 달려있다는 사실이 놀랍기는 하지만.

그러나 이 책은 단순히 전략적으로 배치된 디딤돌이 강력하고, 빠른 군사력의 전개 및 무력 투사를 용이하게 만들어 칭기스칸의 군대를 실크로드의 지배자로 만들었다는 이야기에서 멈추지 않는다. 몽골이란 사회 체제 안에서 칭기스칸의 딸들인 공주들이 지니는 위상과 정치적 역할, 지배당한 초원의 부족 출신의 며느리들이 지닌 외교 네트워크. 그리고 영민한 딸들과 술 취한 아들들, 야심 찬 며느리들 사이의 투쟁과 제국의 몰락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칭기스칸이 지닌 남녀의 역할관과 세계관이 어떻게 그의 제국이 적용되었고, 얼마나 절묘하게 운영되었는지를 따져보는 일은 즐겁다. 아울러 제국의 황혼이라 부를 수 있는 몽골 귀족들의 정체성 상실과 권력 게임이 얼마나 손쉽게 세계 제국을 파탄에 빠트렸는지를 지켜보는 것만으로 교훈은 충분하다. 르네 그루쎄의 『유라시아 유목제국사』 같은 걸작은 아니지만, 몽골제국의 성립과 몰락을 이해하는데 충분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