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September 2013

1.
오랜 고민 끝에 태터툴즈, 텍스트큐브를 거쳐 2003년부터 써왔던 블로그를 워드프레스로 옮겨왔다. 임포터 덕분에 텍스트큐브 초기 시대의 포매터로 작성된 글의 정렬이 깨진 문제를 제외하면 지난 10년 간의 내 삶의 기록은 무사하다. 하지만 조금은 아쉬운 마음이 사라지지는 않는다. 기술로는 내 추억을 온전히 옮길 수는 없기 때문이다. 10년 전 처음 블로그가 유행을 타기 시작했을 때에는 날마다 저마다의 문체가 묻어나는 아름다운 글들을 접할 수 있었는데 그 시절부터 읽던 블로그 가운데 살아남은 것들은 소수다. SNS의 홍수 속에 예견된 길을 걸은 것 뿐이겠지만 젊은 시절을 기쁘게 만들어 주었던 그 아름다운 옛글들이 때때로 그리운 것은 사실이다.

2.
작년의 인사이동으로 난 FTA와 관련된 일을 보고있다.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는 길에 백팩을 맨 학생들을 보게되면 나도 모르게 대학 시절로 돌아가 그 시절에 알았던 FTA와 지금의 FTA를 비교해보게 된다. 그때나 지금이나 F~king Trouble Area인 것은 변함 없지만 항상 논란이 되었던 것은 가장 불필요한 부분이고, 가장 필요한 부분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이 우습다. 하긴 10년 전 세상이 이렇게 되었을 줄 누가 알았을까? 10년 전에 예상하던 모습 가운데 예측에서 벗어나지 않은 것은 애플과 구글뿐인 세상인데…

3.
열아홉의 난 무모하게도 수업 따위는 듣지 않고 창밖으로 보이는 은행나무를 관찰하며 가을이 오는 모습을 관찰하곤 했다. 가을비가 한 차례씩 내릴 때마다 바람은 차갑게 식어가고, 공기에는 가을 특유의 건조한 눅눅함이 베어들던 모습이 지금도 선명하다. 단풍이 지고 낙옆이 어지럽게 떨어질 즈음이면 십대도 끝나가리란 공상에 젖어 있었는데 그후로는 한번도 제대로 가을을 관찰해 본 기억이 없다. 가을은 늘 짧고 바쁜 것이서 그럴 틈이 없었다는 변명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올해는 느릿하게 걸으며 아내와 함께 가을이 오는 모습을 찬찬히 바라보고 싶다.

4.
십년이 조금 못되는 시간 동안 즐겨 읽던 블로그에 새로운 종류의 ‘서재 결혼 시키기’가, 그 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청첩장이 올라왔다. 사실 학생 시절 난 학교 박물관에서 그를 몇번 본 적이 있다. 그리고 내 삶에 특별한 일이 생기지 않는다면 나도 그와 비슷한 외로움의 궤적을 따라갈지 모른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못된 마음이지만 그 생각이 나를 두렵게 만들었다. 그의 삶과 글이 아무리 격조 높은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하더라도 말이다. 몇년의 세월이 흘러 내가 더 이상 외롭지 않은 것처럼 이제는 그가 외롭지 않게 되었다는 사실이 나를 웃음짓게 만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