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July 2015

1. 장서인

언제부터인가 서재방 책장에는 늘 장서인이 꺼내져 있다. 이유야 문구 상자를 꺼내지 않아도 손쉽게 장서인을 찍기 위해서라지만 사실 근래 들어 장서인을 쓸 기회가 많지 않다. 과거보다 책 읽을 시간도 줄었고, 설령 읽는다 하더라도 장서인을 찍을 자격이라고 다짐한 리뷰를 남기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만년필을 정리하다 호기심에 장서인을 살펴보니 10년이란 시간이 흘렀음에도 처음 손에 들었던 순간처럼 정갈하다. 이제는 세상과 타협할 줄 아는 서른 중반이 되었으니 꼭 리뷰를 쓰지 않더라도 장서인을 찍자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는 장서인이 없으면 읽은 책인지, 안 읽은 책인지 구분이 되지 않으니 말이다.

2. Apple Music 그리고

이번 주부터 애플 뮤직을 듣기 시작했다. 프로그램이 추천한 음반 가운데에는 이미 가지고 있는 음반도 많지만, 가끔 존재조차 몰랐던 것들이 튀어나오기도 한다. 음질은 Itune Match보다 조금 떨어지는 것 같고… 그러던 중 안나 네트렙코가 2007년 바덴바덴 오페라 갈라에서 부른 Casta Diva를 듣게 되었다. 지금까지 내가 즐겨 들었던 버전은 마리아 칼라스 플래티넘에 실린 정결한 여신이었는데 네트렙코의 정결한 여신은 전혀 다른 느낌이다. 칼라스의 유려한 장중함은 없지만 청아하면서도 깊이 있다. 아무래도 이 앨범은 사들일 것 같다.

덧붙여 교보문고 음반코너에 드디어 명연주 명음반 섹션이 별도로 생겼다. 인터파크에서는 오래 전부터 있었던 섹션이지만 조금 더 앨범을 편하게 살 수 있어서 편해질 것 같다. 다만 함정이 있다면 일주일에 사나흘 밤을 자는 춘천에는 오디오가 없다는 사실이고, 잠실집에서는 아기 지우 때문에 원하는 음악을 들을 수 없다.

-이야기와 별개로 자정이 가까워지는데 시칠리아섬 타오르미나의 구석진 가게에서 먹었던 노르마가 떠오른다. 참 다채로운 맛이었는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