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La Land

내가 가진 엠마 스톤이란 여배우에 대한 이미지는 주홍 글씨를 뜻하는 ‘A’를 옷에 매단 틴에이지 무비로 결정되었다. 그 후로 그녀가 어떤 영화를 찍든 관심이 없었다. 1997년 3월 알란 파커의 에비타를 본 이후에 생긴 뮤지컬 영화는 별로라는 편견, 거기에 ‘노트북’ 이후 쭉 싫어하는 또 하나의 배우 라이언 고슬링-왜 그렇게 싫어하냐고 자문해 봤더니 레이첼 맥아담스 상대역이라서 싫었다는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아내에게는 말하지 않았지만, 이 정도 조합이라면 내게는 결코 봐서는 안 될 확실한 징조였다.

지난 연말 내가 일하는 동안 아내는 홀로 ‘라라랜드’를 보았다. 설날이 다가오는 요즘까지 아내는 여유 시간이 생길 때면 늘 ‘라라랜드’를 보자고 속삭였다. 사실 애플 뮤직에서 실수로 앨범을 클릭하지 않았다면, 안개가 자욱한 춘천고속도로를 지나는 동안 반복되는 선율에 매료되지 않았다면 결코 이 영화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을 것이 분명하다. 그만큼 징조는 분명했으니까

아이가 잠든 저녁, 성냥갑처럼 답답한 침실에서 노트북으로 아내와 함께 ‘라라랜드’를 보았다. 오리지널 스코어를 듣는 동안 영화의 내용이 궁금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의 아름다움이 마음속을 꽉 채운 지금, 이렇게 아름다운 영화를 극장이 아닌 이 좁은 방안에서 본 것을 후회한다. 음악이 좋다는, 배우들의 춤이 우아하다는 사람들은 실제로는 마지막 시퀀스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아내가 그랬던 것처럼.

한 마디 대화도 이루어지지 않지만, 백 마디 말보다 표정이 더 많은 것을 말하는 영화의 마지막 라이언 고슬링과 엠마 스톤의 대화는 이 영화의 백미다. 오랫동안 나는 소설 텍스트가 지니는 풍부함을 영화는 결코 따라가지 못한다고 단정적으로 말했다. 더구나 내가 즐겨 읽는 마술적 리얼리즘에 속하는 대가들의 플롯은 너무 우월해서 결코 영화가 넘볼 수 없는 수준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라라랜드’의 마지막 시퀀스는 기법 면에서는 보르헤스의 ‘비밀의 기적’과 유사하고 애틋함에서는 – 아 삼십 대 후반이 되니 더는 애틋함이 담긴 소설이 기억나지 않는다. ‘좁은 문’의 맨 마지막 장, 제롬과 줄리에타의 대화를 읽으며 열세 살 소년이 느꼈던 그것과 유사하다고 표현하는 정도가 전부다. 사실 아내와 함께한 이래로 나는 감정의 과식 상태가 되어 이제는 애틋함이 뭔지 잘 모르겠다.- 적당한 표현을 찾을 수 없다.

사실 이 영화는 나에게는 한편으로는 다행스러운 영화이기도 하다. 라이언 고슬링의 표정에 담긴 감정의 편린들을 나 역시 이해했던 한때가 있었다는 기억은 나지만 무엇인지는 기억나지 않음으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