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케르크

이언 매큐언의 소설이자 영화로도 제작된 ‘속죄’에는 어린 소녀에 의해 누명을 쓰고, 감옥에서 끌려와 전쟁에 종군하게 된 로비 터너(제임스 맥어보이役)란 인물이 등장한다. 프랑스-영국원정대의 참담한 패배와 함께 벨기에 전선에서 파드칼레까지 후퇴하는 고난의 길, 그리고 휴양도시 덩케르크에서 탈출선을 기다리며 혼수상태 빠져가는 장면이 내가 전쟁사가 아닌 문학과 영화로 처음 접한 덩케르크 후퇴 작전이었다.

 만약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만든 스티븐 스필버그였다면 ‘로비 터너’ 같은 인물 몇을 중심으로 덩케르크의 충격과 공포 속에 피어나는 인간애를 그렸을지도 모른다. 후위를 지키다가 전멸한 소총연대 병사들과 연안여객선 지붕 위에서 독일 전투기를 향해 경기관총으로 응사하는 외로운 수병들. 의연한 모습으로 최악의 전쟁터를 향해 떠나는 항해가들을 내세워서 말이다.

스필버그와 달리 놀란은 덩케르크 후퇴 작전 속에서 그의 출세작인 ‘메멘토’를 복기하게 할 법한 연출로 시간과 공간의 씨줄과 날줄을 이용해 이야기의 깊이를 더한다. 파드칼레에서 해협 너머 고향까지 모든 중장비를 잃고 버려진 군인들의 일주일과 도싯같은 항구 도시에서 덩케르크의 군인들을 구하기 위한 민간 항해사들의 하루, 그리고 스핏파이어 전투기를 탄 전투기에서의 한 시간. 세 개의 각기 다른 시간 축은 덩케르크라는 공간을 중심으로 결국에는 만나고 적층되며 거대한 서사로 이어진다.

사실 놀란의 연출에서 더 좋았던 점은 왜 히틀러는 릴에서 독일군을 정지시켰는지, 덩케르크 후퇴의 성공이 핼리팩스같은 유화론자와 처칠같은 강경론자의 대립을 효과적으로 막고, 결국 영국이 홀로 유럽에서 독일 상대로 투쟁하게 되었는가 따위의 거대담론에 매몰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오히려 이 거대한 규모의 영화에서 공중전과 말미에 등장하는 몇몇 제외하면 적군인 독일군은 생명을 위협하는 실체라기보다는 눈앞에 보이는 귀향을 가로막는 존재론적 개념에 가깝고, 이야기 초반 3기의 스핏파이어 편대와 소형 보트가 가로지르는 영불해협은 오히려 적막하다. – 실제로 후퇴 작전이 있었던 시기에는 독일 폭격기의 공격과 해협을 바쁘게 오가는 배들로 혼란 상태였다고 한다-

‘핑키 블라인더스’의 킬리언 머피는 다시 한번 전쟁터에서 정신이 망가진 장교로 등장하고, 스핏파이어 조종사인 톰 하디는 파일럿 고글에 가려진 눈동자만으로 최선의 연기를 선보인다. 왕년의 멋진 불륜남 전문배우였던 마크 라이런스는 말수는 적지만 단호한 캐빈보트 선장으로 분한다. 무엇보다 덩케르크 부두를 지휘하는 해군 중령 역할을 맡은 케네스 브로너의 스틱스강을 건너기 위해 마음의 준비를 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다.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인셉션 이후 오랜만에 마음에 들었던 놀란의 영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