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ifornication

드라마를 보고 주인공에게 정서적 일치감을 느끼는 일은 이미 오래전에 졸업한 줄 알았는데 기실 나 혼자만의 착각이었던 모양이다. 그 허무하면서도 상황을 조금씩 씹어 삼키는 듯한 표정 앞에서 남 이야기인 마냥 초연하기란 쉽지 않다. 점잖은 에세이와 소설 속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불량한 대화로 점철된 드라마지만 그럼에도 이 이야기가 재미있게 다가서는 것은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한 남자의 삶이 내 삶의 축소판처럼 느껴지는 순간들 때문이리라.


책의 행간을 읽는 순간 독자는 작가와 머릿속으로 이어져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진다. 하지만, 드라마 속에서 주인공의 고뇌와 직접적인 ‘접촉’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첫째로 고뇌의 현실성이 떨어지고, 둘째로 감정의 파동이 극적으로 변모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연속되는 좌절 앞에서 허탈한 표정을 짓기는 쉬워도 그 허탈함 속에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사고의 흐름과 관조의 결과, 그리고 변화하는 태도까지 보여주는 경우란 꽤 드물다.


십 대 시절 내 문학 선생님은 ‘왜 사냐면 그냥 웃지요.’에 해당하는 정서가 지니는 강력한 힘에 대해서 설명하기를 즐겼다. 그렇기에 스물넷 겨울 국가에 적을 둔 세 명의 지기들은 ‘이것으로 충분하다.’는 대사에 그렇게 울적했으리라. 시간은 흘러도 상황은 변해도 문제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그렇기에 한 남자의 표정을 바라보고 이해하는 사람이 단지 시청자뿐이라는 사실이 그지없이 안타깝게 느껴지는 것은 아닐까?

Posted in etc

iWork ’06

Keynote3
군대에서 Powerpoint병으로 2년을 보낸 최모군과 달리 난 프리젠테이션을 위해 Keynote를 애용한다. 사실 내가 powerpoint를 쓰지 않을 특별한 이유같은 것은 없다. 그저 구축된 작업 환경과 덜 어울린다는 정도가 지금의 내가 생각해 낼 수 있는 이유의 전부다. 하지만 때로는 합리성이 중요하지 않은 순간도 있다. 개인의 선호 앞에서는 그 대단한 합리성도 기를 펴지 못하는 법이니 말이다.

사실 꽤 무거울지도 모른다는 세간의 추측과 달리 오래된 골동품 모델인 iBook G3에서도 부드럽게 돌아갔다. 덩치는 커졌을지 몰라도 저사양의 스펙에서는 과거 버전보다 휠씬 매끄러운 편집이 가능할 정도였다. 하지만 새로운 버전은 과거에 개발된 각종 tip들을 무력화시켰다. 무엇보다 오브젝트를 move out – move in시키는 과정에서 개발된 포개기라는 가장 유용한 tip를 사장시켰다. 결국 나에게 남겨진 중요한 사실은 바쁜 시간을 쪼개 전문적인 템플릿 디자이너들이 내놓을 새로운 tip들을 다시 배워야만 한다는 사실이다. 이런 의미에서 새로운 버전의 애플리케이션은 양날의 칼이다. 보다 세련된 기능도 좋지만 재학습을 위한 시간 소모라는 경제적 비용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P.S.
3D차트 기능을 사용해 보면서 가볍다는 표현은 시기상조였음을 깨닫게 되었다. 무엇보다 기존의 템플릿들에서는 3D차트가 매끄럽게 지원되지 않았다. 결국 제대로 된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Macbook pro와 keynotepro의 새로운 템플릿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다행스럽게도 나이를 먹은 까닭으로 앞으로 발표 수업은 없을 듯 하다.
[#M_ more.. | less.. |


keynote3
_M#]

Posted in etc

Illusionism

2월 마지막주 금요일 오전 8시 17분. 1호선
텅 빈 지하철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있자니 멀리서 뛰어오는 한 형체가 보였다. 평소라면 절대 나오지 않을 커다란 보폭, 달리기의 기본 자세가 잡힌 날렵함으로 계단을 뛰어내려온 그녀는 겨우 지하철에 올라탄다. 그리곤 이내 텅 빈 차량을 쓱 둘러보더니 위풍당당한 걸음으로 옆자리에 앉는다. 주머니 속의 핸드폰을 꺼내 시간을 확인한 그녀는 팔목의 단추를 정리하고, 덜 마른 머리칼을 매만진다. 익숙한 향기가 코를 감는다. 이 향수와 린스는 누가 쓰던 것이었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지 않는다. 머리칼을 만지는 손가락에서 반지가 빛을 낸다. 오똑한 콧날과 작은 입술이 시선을 붙잡는다. 무엇보다 쌀쌀함이 반, 귀찮음이 반 섞인 눈빛이 마음에 든다. 갑자기 하루키가 기술한 어느 장면이 머리 속을 스친다.

중요한 시험을 보는 아침. 옆자리에 앉은 한 여자의 아름다움과 오래 전에 읽은 한 이야기를 되새기고 있는 난 어딘지 이상하다. 하지만 난 정말 심각하게 그녀에게 말을 걸어볼까 고민하고 있었고, 혹은 먼저 말을 걸어주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마음 한쪽에서는 이런 망상의 재발이 시험 부담감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일 것이라고 나름대로 진단을 내리고 있었고, 다른 한쪽에서는 이런 잡스런 생각이 오늘의 불행을 자조할 것이라는 거의 미신에 가까운 상상을 하고 있었다. 무엇보다 몸을 조금씩 줄여 그녀에게서 멀어지고 있었다. 아직도 나에게는 사소한 접촉으로도 생각을 읽힐 수 있다는 연원을 알 수 없는 뿌리 깊은 미신이 남아있다. 지독한 긴장감 때문이라고 변명하기에는 귓가를 울리는 음악이 매우 평화로웠고, 시간 여유도 충분했으며, 무엇보다 긴장의 징후인 목소리 톤의 변화도 없었다.

주머니에서 핸드폰이 요란하게 울어댄다. 자켓의 왼쪽 주머니에서 핸드폰을 꺼내며 결국은 몽상과 현실의 경계에 놓인 눈꺼풀을 힐끗 쳐다본다. 그리곤 이내 스스로에 대한 혐오감으로 얼굴이 화끈거린다. 하지만 이 정도는 핸드폰을 꺼내려다 발생한 실수쯤으로 봐줄 수 있다. 정말 참을 수 없는 것은 텅빈 맞은편의 차창을 통해 내가 눈한번 깜빡이지 않고 그녀를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이다.

幻의 세가지 의미와 실제
흥미로운 사건이다. 우연히 수첩을 넘기다가 발견한 이 메모는 지난 2월 이후 조용히 잠들어 있었다. 하지만 신기한 것은 이 파렴치한 메모를 읽는 순간 당시의 상황에 또렷이 기억났다는 데 있다. 이 메모에는 몇가지 치명적인 오류가 있다. 투명한 차창에 비치는 모습을 지속적으로 바라보기에는 내 시력은 너무 약하다. 무엇보다 난 옆자리에 앉은 작은 아가씨를 곁눈질로 볼 수 있을 만큼 작은 체구가 아니고(사실 이런 경우 허공만 보인다), 고개를 돌려 세심하게 관찰할 만큼 뻔뻔스럽지도 못하다. 내가 받은 교육은 꽤나 보수적인 것이고 위험확실등가액이 상당히 높은 위험기피자이기에-말은 어렵지만 겁이 많다는 이야기다- 애초에 이런 일 자체가 성립하지 않는다. 결국 이 메모는 순간의 포착을 영속화 시킨 우를 범한 전형적인 환상이다. 더블 스크린을 읽으면서 환의 세가지 의미에 대해서 이제야 또렷하게 정의를 내릴 수 있게 되었는데 내가 쓴 글은 명백한 일루젼니즘이다.

아마 이 글에서 실제했던 것은 급하게 뛰어나오니라고 머리칼을 미쳐 다 말리지 못한 한 아름다운 사람이 지하철에 뛰어 올랐다는 한가지 사실 뿐일 것이다. 덜 마른 머리칼을 매만지는 것은 오래된 다른 친구의 버릇이고, 핸드폰을 꺼내 시간을 확인하고 팔목의 단추를 정리하는 것은 내 버릇이다. 머리카락을 말아쥔 손가락 사이로 보이는 반지의 이미지는 내가 사랑했던 한 여자의 버릇이며, 오똑한 콧날과 작은 입술은 이보다 두해 전 어느 수업시간에 봤던 모습임이 틀림없다. 단 한가지 아직도 풀리지 않는 신비는 그녀를 보자마자 Anna Karenina에 등장하는 Kitty가 생각났으며 그 인상이 반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일루젼네이션을 넘은 마법적 작용은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싶다.

Posted in etc

唐寅

唐伯虎는 알아도 唐寅이 누군지는 지금까지 몰랐다. 우홍의 Double Screen을 읽던 중 만난 그의 시는 하루 종일 정신을 차릴 수 없게 만든다.
[#M_ 西洲話舊圖에서 베껴쓰다 | less.. |

醉舞狂歌五十年 花中行樂月中眠
취하여 춤추고 노래하길 평생
꽃속에서 즐거움을 찾으며 달빛 아래 잠들었네

漫勞海內傳名字 誰信腰間沒酒錢
비록 내 명성이 천하에 퍼졌다 한들
누가 믿으랴. 허리춤에 술 한잔 살 돈도 없는 것을

書本自慙稱學者 衆人疑道是神仙
책을 들고 스스로 선비라 헛되이 칭해봐도
뭇사람들은 날 신선이라 하네

些須做得工夫處 不損胸前一片天
잠깐 마음 둘 곳을 얻는다 한들
가슴 앞 한조각 공허함조차 덜어낼 수 없는데

P.S.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알 수 없으나 현재 읽고 있는 <그림 속의 그림>과 내 번역은 다소 차이가 있다
누이가 comic version이란다. 더욱 정신이 없다._M#]

Posted in etc

Musical Baton

[#M_ Prologue | less.. | 휴학을 하기 전 발표 준비를 빙자해 까페테리아에서 아이스 커피를 마시던 난 쳇바퀴를 돌던 지루한 논쟁에서 잠시 벗어나고자 무심코 iTunes를 클릭했다. 보관함과 플레이리스트사이에서 평소와 다른 낯선 아이콘을 발견하게 된 것은 바로 그 순간이었던 것 같다. iTunes에 공유 기능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리스트를 공유해 놓고는 있었으나 실제로 공유된 타인의 리스트를 본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다.

사실 책장과 음악은 개인의 취향에 관한 많은 것을 말해준다. 친구집에 들려 맨 처음 둘러보는 것이 책장과 CD보관함이고 그 속에서 난 그와 일체감을 느끼며(사실 female인 친구들의 집은 까닭 모르게 좌불안석이라 지금껏 제대로(?) 관찰해 본 일이 없다) 서로의 유사점과 다듬어야 할 상이점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다.

아무튼 내가 발견한 공유 목록은 매우 독특했다. 성별을 알려주는 지표가 되는 특정 아티스트의 앨범을 찾아보기 어려웠고 장르의 편중이 없었으며 플레이리스트에 나타나기 마련인 현재의 주조적인 감정도 찾아볼 수 없었다. 나름대로 책장과 앨범을 통한 가짜 점쟁이 노릇에 정통 하다고 생각하던 내가 만난 최고의 난적이었다.

AP를 중심으로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매킨토시를 켜놓고 있을 어떤 사람을 찾는다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상대 역시 내 공유리스트를 보고 있을 것이 틀림없었고 그 상황에서 어색하게 서로의 시선을 확인하는 일은 엿보기를 넘어선 페티쉬즘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상대 역시 같은 이유로 내가 먼저 떠나기를 기다리며 출입구를 주시하고 있을 거란 생각을 했다.

공유가 해제되고 출입구를 통해 빠져나가는 사람들 틈에서 노트북이 들어 있을 만한 가방만 찾으면 승리하는 비교적 간단한 룰이 얼굴조차 모르는 상대와의 사이에서 묵시적으로 합의되었다. 길고 지루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그는 나보다 더 끈질겼고 1시간 이상 이어지던 승부는 꼬리를 말고 사라지는 내 뒷모습을 상대에게 들킴으로써 끝나고 말았다.

사실 여기까지가 블로그를 타고 들불처럼 번져나가던 음악 바톤을 보면서 한 과거의 회상이다. 난 끝내 그가 누군지 밝혀내지 못했는데 지금도 가끔 전화를 걸어오는 대학친구들의 목소리 저편에서 그 사람에 대한 풀리지 않는 호기심을 느낀다. 물론 이 음악 바톤은 유희답게 엿보기나 페티쉬즘보다는 호기심이 주조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그 호기심 속에서 난 그 사람과의 숨막히던 게임을 떠올리고 수없이 주고 받아진 바톤 가운데 하나쯤은 그의 것이 아닐까 하고 상상해 본다._M#]
[#M_ 1.컴퓨터에 있는 음악 파일의 크기? | less.. |

_M#]
[#M_ 2.최근에 산 CD는? | less.. | Rebirth /Jennifer Lopez
날씨가 날씨이다 보니 시원한 음악이 듣고 싶었다. 기대수준을 매우 낮게 잡은 채 구매했는데 예상외로 좋았다. 역시 자본의 힘은 위대하다. 사실 같은 이유로 구매를 반복하다 보니 그녀의 음반을 다 모았다._M#]
[#M_ 3.지금 듣고 있는 노래는? | less.. |
_M#]
[#M_ 4.즐겨 듣는 노래 혹은 사연이 얽힌 노래 5곡은?| less.. | 21살 이후 내가 들은 모든 음악은 iTunes을 통해 정리가 되어 있다. 간단하게 재생회수를 중심으로 정리를 해보니 다음과 같은 목록이 뜬다. 화면에 출력되는 선에서 사연이 있는 것만 골라 봤다.

Aria Da Capo / Goldberg Variation /Glenn Gould
2001년부터 축적된 재생목록에서 비교적 늦게 입수한 음반임에도 수위권에 올라서 스스로도 놀랐다. 이 곡에 대한 감상은 별도의 포스트로 존재한다.

Love Letter /Julie London
90년대 중반에 나온 <내가 쓴 것>이라는 영화를 통해 알게 된 곡 같다. 사실 이 영화를 보기 전까지의 나에게는 전형적인 미인에 대한 선입관이 있었다. 객관적 아름다움만이 진짜 아름다움이란 편견에 빠져 있었는데 이 음악을 배경으로 등장하는 주근깨 많은 금발의 여배우를 보고 생각이 변했던 것 같다. 사실 영화를 떠나서 늦은 밤 흠모하는 마음을 우정으로 밖에 표현할 수 없는 절박한 처지에 듣게 되면 줄리 런던의 목소리가 그렇게 애잔할 수가 없다.

Girl from Ipanema /Getz & Gilberto
휴학을 하고 훈련소에 가기까지 3개월 동안 무던히도 많이 들었던 것 같다. 그 해 늦여름부터 초가을까지 유난히도 비가 많이 내렸는데 그 광경을 보며 이 음악을 듣고 있으면 내가 그렇게 처량할 수 가 없었다. 하지만 한해 뒤 겨울 아끼는 동생 녀석이 이 앨범을 들고 귀대하는 모습을 보았을 때 배시시 웃음이 나왔다. 사실 지금도 왜 웃었는지는 잘 모른다. 그냥 이 곡에 취하는 것이 지인들의 통과의례가 아닌가 잠시 생각했다.

Misty /Ella Fitzgerald
나에게는 첫사랑과의 동의어이다. 그녀가 좋아했던 곡. 지금도 가끔 드라마의 배경음악으로 엘라가 부르는 미스티가 나오면 정신을 못 차린다. 한순간 시간의 흔적이 내 몸과 마음에서 사리지고 흡족해진 마음으로 오래 전 그 시간으로 돌아가는 데자뷰 현상을 경험할 수 있다.

Don’t know why/Norah Jones
이 곡에 대해서는 따로 쓴 포스트가 존재한다. _M#]
[#M_ 5.바톤을 이어받을 다섯분은? | less.. | N^5의 위력은 이미 좁은 네트워크의 한계를 넘었다._M#]

Posted in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