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늑대

어린 시절과 다르게 중년이 된 지금의 나에게 독서가 주는 의미는 조금 달라졌다. 어린 시절의 독서가 새로운 세상과 지식을 열어주는 통로였다면, 지금의 독서는 물론 그런 기능도 있기는 하지만 잃어버린 기억을 되살리거나 파편화된 기억을 묶는 도구가 되기 때문이다. 바이킹의 역사란 부제가 달린 『바다의 늑대』 역시 마찬가지다.

이십 대의 나는 영국을 여행하던 중 레딩에서 사우샘프턴으로 가는 기차에 올랐던 적이 있다. 기차는 잠시 윈체스터에 정차했고, 부지불식간에 기차에서 내린 나는 정복왕 윌리엄 이전 시대 에식스 왕국과 초기 잉글랜드 왕국의 수도였던 이 도시의 한적함에 매료되었다. 앨프레드 대왕이라 불리는 바이킹으로부터 영국을 지켜낸 왕을 기리는 도시를 걷는 동안 앙드레 모로아의 『영국사』에서 읽었던 데인겔트와 데인법 시행지역, 위대한 크누트 대제와 앨프레드의 관계에 대해서 잠시 의문을 가졌던 것 같다. 하지만 이내 영국답지 않은 찬란한 햇살과 가을꽃 향기에 이내 모든 것을  털어버렸다.

 사실 이것만이 아니다. 테러호가 사라진 캐나다 배핀섬 인근에서 발견된 바이킹의 유적, 비잔티움 황위에 충성을 다한 바랑기안이라는 바이킹 근위대의 존재,  시칠리아 노르만 왕조의 유적, 슬라브족과 바이킹 혼혈로 알려진 키예프의 대공들과 루스의 근원,  드네르프 강 하류에 위치한 크림반도와 하자르족의 멸망. 중년에 이르기까지 나는 책과 여행을 통해 수많은 바이킹과 만났지만, 단편적인 정보를 엮어낸 계기가 없었던 것 같다. 어쩌면 바이킹의 발호 같은 지극히 대서양과 지중해 관점의 지도를 통해 습득한 편견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바다의 늑대』의 가장 큰 장점은 여기에서 드러난다. 머릿속에 흩어진 바이킹의 정보를 완결된 흐름을 가진 하나의 이야기로 엮어주기 때문이다.

『바다의 늑대』는 아쉽게도 역사의 통찰력이 담긴 책은 아니다. 그렇지만 바이킹이라는 불가해한 역사의 족적을 남긴 사람들에 대한 이해를 돕는 친절한 책이다. 넷플릭스 드라마인 ‘바이킹스’나 ‘라스트 킹덤’을  보고나서 각색과 역사적 사실을 조금 더 파헤쳐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유용한 책. 아울러 고백하자면 난 지금까지 동유럽의 바이킹은 비잔티움을 통과해 흑해로 진출했다고 생각했다. 롱십을 타고 북해에서 강을 따라 흑해와 카스피해까지 도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지금껏 이해하지도, 생각해보지도 못했다는 사실은 좀 충격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