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기나긴 이야기의 끝은 언제나 허무하다. 두 해 걸러 나의 여름 휴가를 책임져 주었던 긴 이야기의 끝은 까닭 없는 황량함을 마음에 선사한다. 사람마다 시간을 인식하는 방법에는 다양한 차이가 있겠지만 내 경우에는 책 또한 그 방법 가운데 하나다. 가령『H.P. & the order of Phoenix』가 출간되었을 때 난 나이에 어울리는 사랑에 힘겨워 했고 긴 여름 동안 외출 한번 하지 않은 채 빗소리가 좋다더라 따위의 소리를 늘어 놓으며 책장을 넘기고 있었다. 또 『H.P. & the half blood prince 』가 나왔을 때에는 출간 이틀 만에 돌기 시작한 해적판 파일을 스크린에 띄어 놓고 홍차를 벗삼아 긴 유배 생활을 견뎌내야 했었다. 그리고 이야기의 끝인 『H.P. & the deathly hallows』 함께한 이 여름의 난 학생으로 보내는 마지막 여름이고, 어느 때보다 혼자라는 상태를 절박하게 인식하는 상황이다. 물론 먼 훗날 아이를 낳고 이 이야기를 다시 읽게 된다면 어떤 생각을 할게 될까 따위의 상상을 하는 순간도 있긴 하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생각해 보면『해리 포터』시리즈는 극단적인 평가를 모두 받고 있는 것 같다. 톨킨에 버금갈 만한 새로운 세계를 창조했다는 일면을 강조하는 긍정론과 유치한 구성의 아동 소설이라는 부정론. 그리고 여기에 이 시리즈를 읽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다는 우월적 관망론까지 뒤섞여 있다. 솔직하게 『H.P. & the philosopher’s stone』을 처음 접했던 1998년의 나는 해그리드의 분절된 어투를 해석하며 이를 갈아 마지 않았다. 당시의 나로서는 관대한 태도라든지, 이야기 전체의 부분으로서의 낱권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결여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2000년과 2001년 사이에 불어 닥친 해리포터의 열풍을 바라보며 그런 사람들의 반응을 이해할 수 없다는 관망론을 펼쳤던 것이리라.

이야기로 돌아가서 이 시리즈의 맨 마지막 이야기인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는 모든 전작을 뛰어넘는 섬세함을 종막 100페이지 전까지 보여주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심리가 섬세하고 감정의 고조를 효과적으로 이용한다. 물론 작가의 횡포라고 밖에 볼 수 없는 우연에 호소하는 비인과적 사건 전개는 여전하지만 말이다. 하지만 마지막 100페이지는 힘겹게 읽었던 650여 페이지에 대한 배반이나 다름 없다. 최종 전개에 있어 작가의 횡포는 지나칠 정도이며, 급하게 사건을 마무리 하느라고 갈등을 서투르게 봉합했다. 출간에 맞추니라고 급하게 서두른 티가 난다고 할까? 하지만 이런 비난에도 불구하고 이 책이 재미가 빠지는 것은 아니다. 기나긴 이야기가 마무리 되는 대단원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다른 단점을 보완해주고도 남기 때문이다. 우리가 일곱 권의 책을 읽으며 모아온 정보를 토대로 인물과 사건을 재구성하며 음미해보는 재미만큼 강력한 여흥을 참기란 여간 힘든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모든 수수께끼가 풀리고 인물들의 숨기고 싶었던 인물들의 진의가 들어나며 과거 그들이 내뱉었던 말 속에 담긴 행간이 읽히는 재미가 재미있지 않다면 무엇이 재미있을까?
 
모두의 예상대로 4명의 메인 캐릭터 가운데 3명의 죽음으로 이야기는 마무리 된다. 전편에서 언급되었던 7번째 Horcrux가 해리라는 추측은 현실로 들어나지만 현실이 예상했던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결국 이 이야기는 두려움을 숨기기 위해 잔혹함을 선택한 한 남자와 사랑을 지키기 위해 부당함을 감수한 또 한 남자. 후회 속에 고립되고 지친 한 노인의 운명이 한 소년의 운명과 결합되어 벌어지는 비극인 셈이다. 그들의 죽음이 당위성을 지니는 것은 아니지만 그들에게 마지막 역할로써 남겨진 것이 죽음 밖에 없기에 이들의 이야기는 해피 엔딩일 수 밖에 없다.

P.S.
롤링의 말대로 이 이야기는 이미 10년 전에 완성된 하나의 완벽한 이야기이다. 그녀에게 필요했던 시간은 이들 네 명의 캐릭터에게 생동감을 줄 수 있는 장치와 보조 캐릭터를 만들어 낼 시간이었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