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메레르(Temeraire)

 해마다 여름이 되면 평소라면 절대 읽지 않았을 소설을 집어 들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굳이 그럴듯한 변명을 생각해 보자면 산이나 바다를 가는 대신 더운 여름을 달래는 나만의 피서법이라고 해도 좋을 듯싶다. 해마다 여름이 시작되면 발표되는 바캉스를 함께 할 열 권의 책에나 어울릴 책 한 권을 집어 들고 너른 마루에 누워 즐기는 휴가가 내가 제일 좋아하는 휴가라고. 사람에 치이고, 날씨에 치이고, 종국에는 휴가 자체에 치이는 그저 그런 평범한 휴가보다는 싸구려 소설 나부랭이를 읽는 내 휴가가 더 저렴하기에 효율적이라고 우겨보는 것이다. 더욱이 지록위마의 궤변을 위한 다양한 수치들은 이미 준비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거나 이런 나만의 휴가에 동참한 싸구려 소설 나부랭이는 『테메레르』라는 제목의 한심한 소설이었다. 테메레르가 1급 전열함인지 2급 전열함인지는 아련한 기억 속에 묻혀 정확하게 기억할 수 없었지만 트라팔가 해전에서 H,M.S Victory 뒤에 있었던 배였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어쨌거나 나폴레옹 전쟁을 배경으로 한 용이 등장하는 판타지 소설이라는 광고 문구에 저항감 없이 책장을 넘기게 된 듯싶다. 수잔 클라크에 버금간다는 아마존의 리뷰가 눈에 거슬리기는 했지만 제 놈이 무슨 생각을 하던 나랑 무슨 상관이 있단 말인가. 그저 내가 원하는 것은 2~3시간 정도의 무료함을 때워줄 만한 되도록 두꺼운 두께의 책이었다. 그래야 마루에 누울 때 베개를 삼아 낮잠을 즐길 수 있을 것이 아닌가?

 사실 이 소설은 열세 살 정도의 소년을 대상으로 쓰인 ‘착한’ 소설이다. 저자가 그려내는 세계는 커미션도 없고, 사람들은 정의롭고 용감할 뿐만 아니라 세련되었으며, 그 시대에 보편적으로 통용되었던 악습들 또한 거의 그려져 있지 않다. 하지만 그 시대 해군에 대한 묘사는 제법이라는 평이 나올 만큼 제대로 쓰여 있다. 물론 그런 묘사도 용이 등장하여 주인공이 공군으로 편입되는 순간 안녕을 고하지만 말이다. 용을 이용해서 벌어지는 공중 전투의 묘사는 박진감이 넘치기보다는 평범한 편이지만 크게 어려움 없이 시나리오로 고쳐 쓸 수 있을 정도의 섬세함은 갖추고 있다. 띠지에 둘러진 말을 신뢰한다면2~3년 후쯤 ‘반지의 제왕과 킹콩을 있는 새로운 판타지’라는 시끌벅적한 제목으로 스크린에 걸릴 것이 분명하지만 더운 여름이 아니라면 그 어떤 교훈과 통찰도 찾을 수 없는 이런 소설에 후한 점수를 주기는 어렵다.

 이 소설은  이제야 시리즈의 첫 권이 번역되어 출간되었다. 요즘 같은 추세에 이는 블록버스터로 제작되기에 이상적인 조건이다. 더욱이 캐릭터나 전개, 내용의 난이도 모두가 영화 혹은 게임으로 제작하기에 전혀 무리가 없는 PG-13 등급의 여름 오락물이다. ‘소설이 그려내고 있는 인간의 본성’ 대신 새롭고  신기한 것에 끌릴 열 살에서 열다섯 살 사이의 사내 조카들에게 추석 선물용으로 줄만한 책!

P.S.  H.M.D. Temeraire라니 코메디가 따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