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

잘 쓰인 소설이 항상 재미난 법은 없는 모양이다. 사라진 도시를 섬세하게 눈앞에 그려내는 필치. 실제와 상상을 명확하게 구분하기 어려운 세부 묘사. 한편으로는 전형적이지만 너무나 전형적이어서 되려 애정을 쏟게 되는 인물들. 빠른 템포와 나무랄데 없는 사건 전개. 분명한 의도. 숭고함을 돋보이게 하는 욕망. 사실, 이 정도면 소설이 재미없게 느껴질 이유는 없다 해도 무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하지만, 대가의 반열에 오르기까지는 좀 두고 봐야겠지만 히스토리 팩션에서는 수준급의 작가로 불리는 사람의 소설로는 그래도 무언가가 부족한 느낌이다. 딱 집어서 비판할 여지는 없지만 교과서처럼 잘 쓰인 모범 답안을 읽는 기분이라 어딘가 재미가 덜하다고 해야 할까? 100% 실력을 발휘하는 대신 가벼운 마음으로 80% 정도만 연습 삼아 써본 습작의 느낌이다. 아무래도 이 소설은 『당신들의 조국』, 『이니그마』, 『아크엔젤』로 대표되는 히스토리 팩션의 새장을 연 작가가 키케로 트릴로지로 불릴 고대 로마의 히스토리 팩션을 쓰고자 연습삼아 쓴 습작이 아닐까 싶다. 아니면 여기에서 얻은 자신감을 토대로 본격적으로 새로운 시대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쓰기 시작했던지.

그렇지 않다면야 폼페이를 살아가고 있던 인물들에게 이리 흐릿한 색채를 입힌 이유를 명확하게 설명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충분히 다채로운 성격의 인물을 창조해낼 수 있는 작가가 그려낸 인물은 입체적이라기보다는 모자이크 속의 인물화처럼 또렷한 형체를 가지고 있긴 해도 색채만큼은 흐릿하기 때문이다. 조금 더 냉정하게 말하자면 인물들이 지닌 색채는 수도관이 지닌 이미지보다 못하다.

근래들어 지하철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책이 되었지만 그럼에도 로버트 해리스의 다른 역작에 비하자면 부족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거장에 의해 영상으로 옮겨져 올 한 해를 소란스럽게 만들 것임이 분명한 것과는 별개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