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ke
던킨 도너츠의 무화과호밀머핀. 까페 말롱고의 콜롬비아 브랜딩. 커피빈의 애프리콧 실론, 갓 내린 까페 베로나. 파라의 600원짜리 연한 커피. 금요일 오후의 광화문 커피빈. 대한극장 2층에 앉아 행인 구경하기, 서선생&너군과 차마시며 수다떨기. 그들과 순간이동하는 기분으로 술 한잔 걸치기.  마리아쥐 프레르의 마르코 폴로, Fauchon tea를 선물 받았을 때. 시나몬 스콘. 사과쨈. 살구쨈, 무화과쨈, 나폴레옹 과자점의 크로와상. 쌍계사의 우전. 달지 않은 무지개떡. 뒤&진수와 먹는 부대찌개. 누이3이 만들어 주는 닭가슴살 겨자초구이. 어머님이 만들어 주시는 육회. 누이2 의 떡볶이. 교복 바지에 사과 윤내 먹기. 헤네시와 우디스, 호가든과 레페 브라운 그리고 보드카 크루져. 스텔라 아르투아, 그레나딘 시럽을 많이 넣은 데낄라 선라이즈. 책냄새, 발행일보다 먼저 책사기. 가지고 있는 책이 절판되는 것. 두껍고 무거운 책. 도서관의 붉은 카우치 등 기대기. 십진분류표 외우기. 의외의 책선물. 장서인 찍기. 도서관에서 빌린 책들에 숨겨진 메모지에 답글. 책 집어 들다 다른 사람과 손이 닿는 것. 높은 곳에 놓여 있는 책꺼내 달라는 부탁받기. 서점 순례. 멋진 문구류. 편지 쓰기. 이른 아침 머리맡에 들어오는 햇살과 이불에 배인 비누 냄새 그리고 포근함. 창문 열어 놓기. 비오는 날 쇼파에 양반다리로 앉아 책 읽기. 햇볕 좋은 날 빨래 말리기. 기차 여행. 디 아트오브 쉐이빙의 샌달우드 향. 뒷머리에 손 올려 놓고 의자에 앉아 음악 듣기. 저녁 지으면서 트렁크 차림으로 <아비정전> 흉내내기. 외로울 때 MONO의 음악 듣기. 글렌 굴드와 아이작 스턴. 장백지가 주연한 <십이야>의 포스터, 이자벨 아자니와 <라빠르망>의 모니카 벨루치. <전망 좋은 방>의 핼레나 본햄 카터의 키스신, <위대한 유산>의 분수 키스신. <바이센터니얼 맨>과 <딥 임팩트> <에브리원 세즈 아이 러브 유>. 혼자서 멜로 영화보기. 조조영화. 친구와 평론가 흉보기. 얼치기 전문가들이 내놓는 통계적 환상에 분탕질. 랜덤워크 마피아 흉내내기. <표절>과 <폭풍의 언덕> 그리고 <몽테크리스토 백작>. 에우리피데스. 살만 루시디. 주제 사라마구. A. 챈슬러와 P. 크루그먼. 진한 핏빛. 보라색. 앨러리 퀸의 추리 소설. HB와 HR를 읽고 있는 어린 학생들 바라보며 옛 생각 떠올리기. 현창으로 보이는 외경 감상. 장갑끼고 즐기는 산책. 전시회 순례. 까유보트가 그린 남자들. 르느와르의 목욕하는 소녀들. 앙리 마르탱의 햇살이 비치는 오후. 사세리오가 그린 나신. 해밀턴 부인의 초상. 니케상. 샤갈의 자화상으로도 불리는 베레모를 쓴 화가. 여성의 등, 공부에 몰두하는 젊은 여성. 안경 쓴 여성의 눈. 하늘 사진 찍기. 내 그림자 사진 찍기. 철로. 섬진강. 처음 서울 생활을 시작한 집 맞은 편에 있었던 키스하기 딱 좋아 보이던 계단길. 종암역에서 학교로 연결되는 계단에 서 있는 호랑이상. 지금은 슬럼으로 불리는 사대 뒷편 벤치. 2차선의 단조로운 시골길. 기억 서핑. 체스 두기. 연필. 발레, tailored gauntlet. cufflink. JY에게 메신저로 농걸기. 수염난 턱 만지기. 5’clock shadow. 단정하지만 문양은 화려한 안경테.  B&O의 A8. 적당한 외로움과 허기짐. 때때로 부리는 심술. 마지막으로 윤지

Dislike
도박과 마약. 광신과 맹목적인 충성심. 거리에 침뱉는 사람. 문뱃내(담배 냄새). 자기 비하, 연민을 위한 연민. 잃어버린 자신감. 목표 없는 일상. 욕설과 거친 말투. 불확실성. 행동은 하지 않고 나를 위해 신에게 기도 드린다는 말을 들을 때. 노래를 불러야만 하는 순간. 클럽 가자는 꼬드김. 피사체 되기. 내 시간을 함부러 쓰는 것. 허락받지 못한 자의 친근함. 반말. 머리칼 자를 때 들리는 소음. 여름. 등산. 가위, 시들어 가는 젊음. 유아성도착증. 나를 지식 검색쯤으로 여기는 애정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찾는 사람들. 오늘날의 표준적인 결혼식. 도서관 커플. 거짓 우정. 풍문의 여신 파마. 나 스스로가 타인에게 하게 되는 기대 그리고 헤어나올 수 없는 수렁.

I’m still reading

Ahead of the curve(HBS 2005)
Intelligent M&A(Wiley 2007)
경제 강대국 흥망사(까치 2004)
밀턴 프리드먼 자본주의와 자유(청어람미디어 2007)
투자의 미래(청림 2007)
House of Morgan(Grove press 1990)

I have to write …
Marry Poppins. Evita. Lion King. Billy Elliot.  Chicago.  Phantom of the opera/
돈키호테. 스타르타쿠스. 잠자는 숲 속의 공주.  네덜란드 국립 발레단의 the ball, Gala Show, ABT’s Gala /
아이다. 라보엠, 율리시즈의 귀환. 피가로의 결혼/
고도를 기다리며. 억척 어멈과 그의 자식들, 로시난테의 여인, Love’ labour’s lost/
미남왕 필립. 부의 대전환. 대폭로. 경제학의 향연. 팝 인터내셜리즘. 상품의 역사. 비잔티움의 첩자. 명청시대 사회경제사. 막스 갈로의 로마인 시리즈. PERN/
색. 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