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여우를 위한 무서운 이야기

딸 아이의 일곱 살 생일을 맞아 오랫동안 생각했던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열 살 소년이던 내게 아버지께서 『일리아드』와 『중국의 붉은 별』을 ‘나만의 책’으로 선물해주셨던 것처럼 나도 딸에게 ‘나만의 책’을 선물할 계획을 말이다. 딸아이가 평생 쓸 수 있는 해남석으로 만든 장서인도 마련했고 –  우리 부부의 장서인보다 아름답다-  뉴베리상 수상작도 몇 권 책장에 채워 넣었다. 딸아이가 책 읽기를 아이스크림처럼 좋아하기를 바라며 매일 저녁 잠자리에 들기 전에 소리 내 읽어주기로 자신에게 약속했다. 장서인을 찍는 규칙도 딸과 함께 만들었다. 부디 딸이 나보다 좋은 서재관리인이, 삶에 바빠 책 읽기를 멈추지 않는 사람이 되기를 희망한다. 

 엄밀하게 말해 『어린 여우를 위한 무서운 이야기 』는 딸아이가 스스로 읽은 첫 번째 책은 아니다. 하지만 어린이 전집의  그림책이 아닌 아빠와 두 달 가까이 읽어야만 했던 긴 이야기라는 점에서, 그림이 아닌 문자를 토대로 이야기를 상상해야 했다는 점에서는 첫 번째 책으로 봐도 무방하다. 

 공수병에 걸린 선생님 여우로부터 탈출하며 형제를 잃은 미아라는 암여우의 이야기로 시작한 책은 아버지로부터 탈출한 절름발이 숫여우 율리와의 만남을 통해 확장되며, 두 여우의 모험을 통해 대단원에 이른다. 매일 밤 부녀는 침대에 앉아 수많은 위기 속에 죽음의 문턱을 건너 두 어린 여우가 가을을 넘어 어른이 되기를, 급작스레 어른이 되어 맞은 첫 겨울을 무사히 넘기기를 기원하며 떨리는 손으로 책장을 넘겼다.  나이를 먹어 혼자 다시 읽을 즈음에는 감상이 바뀌겠지만  그 날이 올 때까지 딸아이에게 이 책은 용감한 미아와 포기하지 않는 의지를 가진 율리라는 여우의 이야기로 기억될 것이다. 사실 이런 감상보다도 아빠로서 중요한 부분은 이 책이 딸에게 첫 번째로 장서인을 찍은 평생  간직할 책으로 마음에 남을 거란 사실이다.

 자연도태와 독립, 영역싸움이 저변에 깔려 있어 어른의 시각에서 보자면 동화라기에는 다소 잔혹하지만, 그마저도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높아지는 이야기의 밀도 덕분에 흠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 어쩌면 삼강이란 소학적 질서가 관습적으로 남아 뼈에 박힌 한국인이기에  잔혹하다고 느끼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완성도 높은 문학 작품에 익숙한 어른에게는 다소 진부한 이야기처럼 느껴질 수 있겠지만 두 어린 여우를 쉽게 상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수준 높은 모험기이자 복선을 따라가는 재미가 있다는 점에서 일곱살  어린이에게는 나쁘지 않다. 게다가 적당한 긴장감과 짜임새 좋은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인물의 성격과 소설이 지향하는 바를 명쾌하게 전달하면서도 몇 달 동안 어린이의 흥미를 끌 만한 장편 소설은 많지 않으며 이 책은 그 희귀한 책 가운데 하나라는 사실은 명백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